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틴문학과 여성문학을 알게 해준 매력적인 단편집이었어요.

다만, 약간의 아쉬움이 생기는데, 그것은 책에 관한것이 아니라,
아직도 여성문학이라고 따로 분류되는 현실이 좀 아쉬울뿐이예요.

 

 

복수

자신을 짓밟고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남자를 복수하려고 일생을 산 여인.

오직 자신의 욕망을 위해 한 여자를 짓밟고 그녀의 아버지를 죽인...그러나 사랑에 빠진 남자.

그러나 그 여인은 복수의 대상과 사랑에 빠지게 되고 결국의 그녀는 죽음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가장 큰 복수였어요.
첫 페이지부터 무척 흥미로웠습니다.

 

일주일은 칠일

혁명을 하는 엄마와 그녀의 딸과의 관계를 그렸어요.

 

입 다문 마을

군사정권으로 인해 한 마을이 없어지고, 다른 사람들에 기억에서 잊어져가지만....
그래도 진실은...
무력을 행하더라도 역사는 지워지지 않는다는것을 알겨주네요.

 

할머니와 황금다리

혁명에 있어서 나이와 성별은 상관없다.

한 할머니의 명쾌한 활약을 그렸습니다.

 

독립 영웅

한 나라의 독립영웅의 동상이 세상으로 걸어나오면서 겪는 체제의 아픔을 나타냈어요.
왠지 씁쓸한 단편집이었습니다.

 

또 다른 마리아나

자신이 사랑하고 아름답고 부유한 마리아나와 똑같이 생긴 가난한 마리아나를 발견한 그.

자신과 닮은 또 다른 나의 가난한 자가 있을 거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독이 있는 이야기

탐욕스러운 의붓어머니에 대한 복수.

독이 묻은 책을 읽고 있을 거란 생각이 흥미로웠어요.

게다가 책과 현실을 활자체를 다르게하여 독자에게 재미를 줍니다.

 

시네 프라도

자신이 사랑하는 배우에 대한 절규.

하지만... 현실은?

 

새집

가난한 삶이 아닌 새로운 삶을 살고 싶어하는 소녀

아버지가 보여준 새집은 자신의 집이 아니라는것에 대한 절망감...
그리고 그녀는 세상을 배워갑니다.

 

난 여자들이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여자의 일생?

월경을 통해 다시 태어나는 삶은 그리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소녀.

 

타인의 축제

아무리가 엄마가 아니라고 이야기했지만,
자신은 친구라고 생각했던 소녀가 현실을 알게 되는 상황이 무척 날카롭습니다.

 

일상

정말 일상적인 삶을 그렸습니다.

어떤면은 흥미롭고 어떤면은 지루하고

우리 일상이 그렇지 않을까요?

 

훌륭한 어머니처럼

이 이야기는 정말 무서웠습니다.

확실히 아이 키우는것을 다시 생각해봐야할정도로…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