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버닝 와이어

[도서] 버닝 와이어

제프리 디버 저/유소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링컨 라임 시리즈는 '본 컬렉터'를 인연으로 시작되어 라임과 만난지 거이 3년이 다되어 가네요.

 

그동안 9편의 이야기가 출간될 만큼 인기가 있는 작품인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분권해서 출간되었는데, 다시 합본으로 출간되어 소장하기도 좋고^^

 

사실 이번책을 읽으면서 9번째 만남인지라 대략의 스토리 전개가 파악되기 시작되면서 약간의 매너리즘에 빠질때가 되지 않았나 싶었어요. 범인이라 생각되는 사람은 절대 범인이 아니라든지.^^ㅋㅋ

 

하지만 그런 우려도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확 날라가버렸답니다.

아마도 이번편은 살인도구의 소재가 현대 도시에서 절대 없어서는 안되는 '전기'였기 때문인것 같아요. 책을 읽기 전까지 '전기'의 의존도가 이렇게 높은줄 생각을 하지 못했었답니다. 특히나 책 초반부를 읽으면서, 올해 우리나라의 전기부족량을 떠올리게 하면서 책 속의 이야기가 단순히 이야기로 그치는것이 아니라 지금 현실과 맡물리면서 현실성이 극대화되면서 감정이입이 잘되었던것 같습니다.

 

조금 더 편해지려는 생각에 전기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아진것 같아요. 정말 제 주위를 돌아보면 너무 가까이에 전기가 많은것 같아요.사실 이 책을 읽기전에도 가끔 콘서트의 코드를 꼽거나 뺄때 약간의 두려움을 느낄때도 있었는데(주부다보니 종종 물기 뭍은 손을 이용한다든지, 주방에서 전선을 꼽을 일들이 있다보니...은근 이상한쪽으로 상상할때가 있거든요.^^;;), 책을 읽고나니 좀 더 조심하게 전기를 다루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암튼, '버닝와이어'는 독특한 살인도구 덕분에 어느정도 스토리 전개가 눈에 들어와 대략의 상황들이 미리 읽혀지기는 했었지만, 그것 때문에 크게 상심하거나 식상하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시리즈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링컨과 색슨 캐릭터를 무척 사랑하기 때문에 그리고 조금씩 변해가는 링컨의 모습을 기대하면서,계속 시리즈가 출간되길 바랄거라 생각되어요. 저 역시 다음 10번째 이야기를 기다릴테니깐요.

 

*

 

사족인데요.^^ 책 속에 '위키드'뮤지컬을 언급되면서, '위키드' 뮤지컬의 위력을 다시 느꼈어요.

책은 재미없었는데, 뮤지컬은 궁금하긴합니다.ㅋ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