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이 이야기

[도서] 조이 이야기

존 스칼지 저/이원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최근 SF소설을 읽으면서 가장 열광했던 작가가 '존 스칼지'가 아닌가 싶네요. 단 3권의 책으로 아니 그의 책을 1권을 읽는 순간 이렇게 광팬이 되어버리게 하다니... 너무 재미있게 읽어서, 조카가 생일 선물로 책 사준다길래 냉큼 그의 책 3권을 원서로 받았어요. 나중에 오디오북과 함께 읽으면 정말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사실 그때 이미 '노인의 전쟁' 3부작 외전격인 '조이 이야기'도 번역되기전에 구매했었답니다. 외전인지라 번역이 될까?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올해 '조이 이야기'가 번역되는 것을 보고 얼마나 반가웠던지...

 

'조이 이야기'는 '마지막 행성'이 배경으로 조이의 입장에서 다시 이야기를 풀어간 책이랍니다. 이미 우리가 알고 있는 이야기에 숨어있는 이야기를 찾아내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내어야 할 작가의 고통을 생각한다면 미안하지만, 전 너무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마지막 행성'을 읽으며 약간 부족한 면들이 있었다 느꼈는데, '조이 이야기'를 읽음으로써 아직 맞춰지지 않은 조각들이 맞춰진 느낌이랄까요.

 

확실히 전작들에 비해 십대 소녀의 입장에서 글을 풀어내서인지 감성적인 부분들이 많았던것같아요. 좀 더 인간적이었다고 할까요. 그래서 읽으면서 눈물이 났던것 같아요. 특히 오빈들이 조이를 위해 목숨을 내놓고 싸울때, 조이가 오빈들을 진정 사랑하게 되면서 그들과 마주하는 장면은 뭉클했답니다.

 

암튼, 이제 정말 '노인의 전쟁' 시리즈들과 정말 이별해야한다는 안타깝네요. 존 페리, 제인, 조이가 너무 너무 그리울것 같네요. 아! 이제 조이의 보디가드 두 오빈도 포함해야겠네요.^^

 

*

 

'마지막 행성'과 시간대를 같이한 책이기 때문에 함께 읽으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살짝 '마지막 행성' 내용이 가물가물거리기 시점에서 읽었거든요.^^ 3편에 비해 SF적인 면이 감소되고 성장문학적인면이 있지만, 또 다른 매력이 있는 책이기도 했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비와구름

    SF 소설을 읽어 본지 오래된 것 같습니다. 최근에 한번 읽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었지만, 어느 책을 읽어야 할지 몰라 고민중이었어요^^ 리뷰를 읽고난 후 위 책이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졌습니다.

    2012.11.16 09:30 댓글쓰기
    • 보슬비

      이 책을 읽으시기전에 '노인의 전쟁', '유령 여단', '마지막 행성'을 읽으신후 읽으셔야되요.^^^ 이 책은 앞에 언급한 책들의 외전격에 해당되는 책이거든요. 꼭 읽어보시라고 강추하고 싶네요.

      2012.11.16 17:57
    • 비와구름

      추천감사합니다^^ 위 책들에 대한 리뷰가 있으신지 찾아봐야겠네요^^

      2012.11.16 18:22
    • 보슬비

      비와 구름님 댓글을 보고 리뷰 찾아보았는데, '마지막 행성' 리뷰만 쓰지 않았더라구요.
      하지만 절대 절대 리뷰 읽지 마셔요. 스포일러가 될수가 있어 재미가 반감된답니다.^^

      너무 재미있게 읽어서 원서로 다시 읽고 싶어 원서로 구매했다는것만 알려드립니다.ㅎㅎ

      2012.11.17 12:20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