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을 앓다가 나를 알았다

[도서] 마흔을 앓다가 나를 알았다

한혜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내 나이 마흔,,, 

서른이 되었을 때처럼 호들갑을 떨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마흔이 되면 삶도 안정되고 편안해질 거야라는 기대감과 달리 일상은 아무런 변화 없이 그냥 저절로 흘러갔다. 더구나 늦은 결혼으로 둘째 아이를 키우는 육아휴직 시절이어서 마흔에 대한 감흥이 없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2년이 지난 지금 나는 혹독하게 마흔앓이를 하고 있는 중이다.


딱히 마흔이어서 그렇다기보다는 지금 나의 혼돈과 고민을 적절한 어휘로 표현하고 원인을 규정하고 싶기에 마흔이라는 구실을 대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서평 이벤트가 공지되었을 때 절호의 찬스를 얻은 것마냥 설레고 지금 내 고민의 답을 찾을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책을 단숨에 읽어갔다. 독서의 질을 결정하는 것은 나의 문제의식이라고 했다. 나는 나의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생각으로 명확한 목적을 가지고 책을 읽으며 위로도 받고 희망도 발견했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질문에 답을 찾고 싶다

워킹맘으로 일하면서 일도 하고 아이도 키우는 나에 대해 대충 만족하고 위안을 하며 살았다. 전업맘에 대해 약간의 우월의식이 있었던 것도 솔직히 사실이다. 이 정도면 충분하지 뭐~ 하지만 두 번의 육아휴직 복직 후, 그리고 점점 회사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워킹맘 생활이 곧 끝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느껴졌다. 마흔이 되면서 내 업이 사라질 위기가 곧 닥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어안이 벙벙했다. 난 그 동안 무척 열심히 일했는데직장이란 20여년간 다니면서 자기 직업을 만들어서 나오는 곳이라고 했는데 현 직장을 벗어나면 아무것도 못할 것 같다는 위기감이 들었다. 바보 같이 살았다는 자책도 많이 하게 되었다.


더구나 아이가 커가면서 육아가 안정되면서 내 생활을 돌아보았는데 나는 회사와 집에서 쓸모 있는 인간이 되기 위해서만 열심히 살고 있었다. 누군가 필요로 하는 도구로만 살았던 것을 이제야 혹독하게 깨닫고 있다. 그간은 정해진 생애주기에 따라가기만 하면 되는데, 마흔이 넘어가니 앞의 길이 끊긴 느낌이다. 이런 고민을 나만 하는 것은 아니구나라는 위로를 한혜진 작가의 담담한 고백 속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나의 말은 아이에게 운명이 된다

다수의 육아서를 낸 경력이 있는 만큼 저자는 자녀육아에 대한 많은 고민과 깨달음을 제시하고 있다. 부모가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고 나 자신을 끊임없이 탐구하고 변화 발전하려 노력하지 않으면 내 부모의 방식을 답습하게 된다는 것이 많은 공감이 되었다. 저자는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은 나를 제대로 알고 의식적으로 삶을 산다는 것이라고 했다.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언어습관이나 어린 시절 느꼈던 콤플렉스는 아이에게 평생을 따라다니며 걸림돌이 될 수 있기에 부모는 의식적으로 노력을 해야 한다. 내 말이 아이에게 운명이 되고 인생이 된다는 말이 새삼스럽게 울림으로 다가왔다. 이 부분을 보며 저자의 육아서가 궁금해졌다.


나의 부캐를 만들고 싶다

저자는 엄마로서의 나, 자식으로서의 나, 아내로서의 나에 대해 여러 가지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하나의 온전한 개인로서의 나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그간 아이에게 향했던 시간을 나 스스로에게 돌리고 나에 대해 자세히 고민하고 내 인생을 설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고 또 강조한다. 육아하는 나도 중요하지만 나도 나만의 여러 부캐를 만들어 다양한 영역에서 성취감을 느끼고 싶다. 나를 제대로 알 수 있는 방법으로 저자가 추천한 것이 바로 글쓰기이다. 글쓰기가 막막하게만 느껴졌는데 더 이상 미룰 수는 없을 것 같다. 나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 산적해 있는 나의 고민으로 소화불량에 걸린 나의 자아를 구하기 위해 빨리 기록하기를 실천해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