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경매하는 직장인

[도서] 경매하는 직장인

정규범(경장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650만원 으로 #3년만에 #40억원 만든 #경매 #투자법 #경매하는직장인 #경장인 #부동산투자 #부동산 #정규범

부동산 대책으로 시작해서 부동산 대책으로 들쑤셔 놨던 이번 정부였다. 세계 어느나라에서도 이렇게 강도높게 부동산정책을 내 놓은 나라는 없을 것이다. 그 결과가 현재를 이야기 해주고 있다. 부동산이 얼어붙었다. 매수자가 관망에 들어갔다. 부동산 거래가 없다고 한다. 전세를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든 연장 계약을 할것이고 매수는 하지 않는 방향으로 한다. 물건을 내놓아도 팔리지 않으니 가격이 떨어진다.

부자가 되기 위한 투자 마인드

우선 투자 마인드가 갖춰져 있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강조하는 것이 투자 마인드 입니다.

마인드가 9, 기술이 1 이라고 생각합니다.

부동산 경매를 터득하면 다른 여러 부동산 투자 방법은 너무나도 쉽게 느껴질 것입니다.

이책을 읽는 여러분도 단순히 부자가 되겠다는 막연하 목표보다는

일단 차근차근 경매로 한채의 집을 낙찰받는 것부터 해보자는 생각으로

내용을 쭉 읽고 경매 물건을 검색하는 것부터 시작하길 권합니다.

? 작가의 말 中

경매를 하는 사람들은 시세보다 싸게 살수 있고 소액으로 투자가 가능하기 때문에 경매를 한다고들 한다. 저자도 마찬가지 이유로 경매를 시작했다. 직장에 다니면서도 경매가 가능했던 것은 대리인 입찰제도를 활용해서 낙찰을 받았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손품으로 경매 물건 주변을 알아보는 것이다. 인터넷 지도를 통해 물건지 주변을 알아볼수 있다. 지하철, 학교, 마트등 위치와 실거래가 등을 조사할수 있다. 인근 공인중개사에 물건단지에 대해서 물어볼수도 있다.

부동산 경매를 위한 네가지 준비가 필요하다. 투자마인드, 3000만원의 투자금, 부동산 경매지식, 꾸준함과 지속성이 필요하다. 열심히 준비했는데 패찰을 경험하면 노력이 헛되게 느껴지게 되서 포기하게 될수 있는데 그럴때에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시도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처음은 권리 분석상 어렵지 않은 물건으로 시작하는게 좋다. 저자도 7번째 첫 낙찰을 받았다고 한다. 그만큼 입찰금액을 낮게 썼기에 많은 패찰이 되었고 7번째로 낙찰받게 된것이다. 입찰 금액을 높이면 낙찰 받기는 쉽지만 수익이 높지 않거나 손해를 보는 경우도 발생되기 때문에 낙찰을 위해서 무조건 금액을 높일게 아니라 낮은 금액으로 낙찰을 받는게 중요하다. 하지만 패찰만 해서는 경험을 쌓을수 없기 때문에 경험상 낙찰을 해보는것도 팁이 될수 있다. 낙찰후에 진행되는 과정을 경험해 보는것도 중요하다.

경매 책들도 엄청 많이 쏟아져 나오는데 지금이 경매에 적기인지는 알수 없다. 하지만 항상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어느때라도 경매로 접근할수 있다. 경매는 아주 어렵지는 않다. 특수 물건인 경우에는 더 심도 있는 공부와 경험이 필요하겠지만 그렇지 않은 일반 물건은 어렵지 않게 해볼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주택자들이 견디지 못하게 세금을 많이 내야 하는 지금에도 경매를 통해 부동산 투자를 해야하는지는 더 알아봐야 한다. 급여만으로 살아가기엔 어려운 세상이다. 부수입을 통해 수입을 늘려야 한다. 경매는 그중 하나의 수단이 될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