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에피쿠로스의 네 가지 처방

[도서] 에피쿠로스의 네 가지 처방

존 셀라스 저/신소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불안과 고통에 대처하는 철학의 지혜' 라는 부제에 이끌려 구매한 책이다. 불안함, 고통을 없애는 일은 나뿐만 아니라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영원한 숙제와도 같다. 평온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 이것은 왜 이리 어렵고 힘든 것일까? 몇 천년 전의 철학자 에피쿠로스는 인간이 잘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은 '즐거움'이라 생각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서구사회에서 에피쿠로스학파는 육체적 쾌락을 중시하며 퇴폐적인 방종을 일삼는 학파로 오해받고 수장당하다시피 했다. 이 책에서는 에피쿠로스 학파에 대한 오해를 풀고 인간이 행복해지기 위한 처방을 그에게서 구하고자 한다.

 

에피쿠로스는 그동안 알려진 것과 달리 탐닉,부도덕,방종한 삶과 거리가 멀었다. 오히려 '정신적 평정'에 이르는 것을 지상 목표로 삼았다. (현재 나의 목표와도 같다. 그래서 내가 더 에피쿠로스에게 끌리는 것일수도 있다.) 에피쿠로스는 우리는 이미 필요한 모든 것을 갖고 있으며 이 사실을 깨닫기만하면 된다고 한다. 깨달음을 얻으면 모든 불안은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다. 쾌락을 추구한다는 것은 사실 고통이 없는 상태를 의미한다. 에피쿠로스적 쾌락이란 탐식, 방종과 관계가 없으며 내가 가진 것에서 도달할 수 있는 만족스러운 상태, 아타락시아를 목표로하는 소박한 삶이다.

 

 

 

에피쿠로스주의는 쾌락에 몰두하는 삶의 

훨씬 더 복잡하고 섬세한 이미지를

제시하는 셈이다.

'메노케이우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에피쿠로스는 쾌락이란 

술판과 미식과 색욕을 좇는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쾌락은) 오히려 맑은 정신으로 심사숙고한 결과라네.

모든 선택과 거부 행위의 동기를 분석하고,

정신적 동요의 주된 원인인 신과 죽음에 관한

거짓 관념을 버리는 것이지

p.43

 

 

에피쿠로스가 정신적 쾌락과 고통에 주목한 것은 '우리를 진정 괴롭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성찰의 결과이다. 다른 어떤 사상가보다 그에게 끌리는 것은 마냥 뜬구름 잡는 소리가 아닌, 내 삶의 고통을 개선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는 행복을 위해, 평화로운 상태를 위해 우리에게 정말로 필요한 것은 무언인가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우리 생존에 필요한 것은 음식, 물, 보금자리 이것이 전부이다. 우리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자연스럽고 필수적인 것뿐이며,그 외의 것은 사치이고 끝없는 공허와 고통을 안겨주는 것일뿐이다.

 

 

신을 두려워마라

죽음을 염려하지 마라

좋은 것은 구하기 어렵지 않으며

끔찍한 일은 견디기 어렵지 않다

테트라파르마코스 

p.77

 

에피쿠로스 철학의 핵심을 모두 담고 있는 말이다. 죽음은 인류가 오랜 시간 겪어온 불안의 근원이다. 죽음에 대한 불안을 이겨내기 위해 신을 창조했고 이것들은 또 다른 불안을 낳았다. 이에 대해 에피쿠로스는 자연탐구를 통해 만물의 진정한 원리를 알게되면 단순한 가정이나 편견에 빠져 불안함을 겪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한다.

 

 

불경한 사람이란 대중이 생각하는 신들의 모습을

파괴하는 자가 아니라,

대중의 관념을 신들에게 부과하려는 자다

p.82

 

에피쿠로스는 신들은 존재하지만 우리가 닿을 수 없는 곳에, 그들만의 평정의 세계에서 살아간다 생각했다.그들은 우리에게 관심이 없으며 우리도 그저 우리의 세계에서 살아갈 뿐 이것에 대해 두려워하거나 고민할 시간에 우리가 사는 세계에 대해 진정한 원리를 아는데 노력하라고 말한다.

 

얇은 책 속에 에피쿠로스의 정수를 깔끔하게 담아낸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과도하게 모든 것이 넘쳐나고 불안과 고통이 가득한 이 시대에 마음의 평화를 얻는 방법은 그가 말한 것처럼 아주 단순할지도 모르겠다. 우정, 필요최소한의 것에 만족하는 태도, 진실의 중요성을 깨닫는 것 이것만 깨우쳐도 조금이나마 마음의 평화를 얻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thkang1001

    LilacWine님! 이주의 우수 리뷰에 선정 되신 것을 진심으로 출하드립니다. 에피쿠로스 철학에 관한 유용한 내용의 책을 소개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작품을 많이 소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2.05.11 16:29 댓글쓰기
    • LilacWine

      와 생각도 못했는데! 감사합니다 ㅎㅎ

      2022.05.11 16:41
  • 스타블로거 이명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LilacWine님의 리뷰를 통해 에피쿠로스 학파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된 것 같아 기쁩니다. 앞으로도 좋은 리뷰 부탁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2022.05.12 09:12 댓글쓰기
    • LilacWine

      정말 감사합니다!!!:)

      2022.05.12 11:48
  • gracesun47

    중고시절 도덕이나 윤리시간에 배운 에피쿠로스학파는 육체적 쾌락을 중시하는 학파라고 배운것 같은데 아니네요,,,정신적 평정에 이르는 것을 지상목표로 삼았다 전혀 다르네요,,내가 가진것에서 도달할 수 있는 만족스러운상태(아타락시아)를 목료포 하는 소박한 삶.. 여지것 잘못 알고있었네요, 동양사상의 중도나 도가사상같은 느낌이 들어요 우수리뷰선정 축하드립니다.

    2022.05.12 23:42 댓글쓰기
    • LilacWine

      네 오히려 소비, 재물축적과는 거리가 먼 느낌이예요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2.05.13 11:27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