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도서] 시베리아의 딸, 김알렉산드라

정철훈 원저/김금숙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김 알렉산드라에 대해서는 얼핏 한줄 정도로만 듣고 넘어간 기억이 있다. 그녀에 대한 기록이 많이 남지 않은 것도 우리 사회에서 금기시 되는 속칭 빨갱이 운동을 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정철훈 작가의 소설을 바탕으로 그려진 그래픽 노블로 거친 그림선이 그녀의 치열했던 투쟁의 역사를 잘 나타냈다고 생각한다.

그녀가 행한 모든 것의 시작은 아버지 김두서로부터 시작된다. 중국어와 러시아를 익힌 김두서는 시넬리코보에 정착하며 러시아로 귀화한다. 동청철도 현장에 파견된 러시아 군대 통역으로 징집되어 임금체불을당하며 차별받는 노동자들을 위해 힘쓰다가 장티푸스에 걸려 죽고만다. 아버지의 뒤에서 그가 행한 일을 봤던 그녀는 노동자들의 편에서 평생을 바치기로 다짐한다.

 


 

모든 이가 평등한 세상을 꿈꾸며 불나방처럼 삶을 불살랐던 그녀,

 

자신이 옳다고 믿는 바를 위해 투쟁할 수있다는 것은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어갈 수록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렇기에 민족해방, 계급해방을 위한 그녀의 발걸음은 더욱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사랑을 속삭이던 남자들은 모두 그녀의 생각이 틀렸다말하고 고개를 돌렸다. 변하지 않은 내편이라는 것이 있었던 그녀는 세상에서 가장 가진것이 없지만, 동시에 가장 가진 것이 많은 사람인지도 모르겠다.

한국 최초의 공산주의자이자 볼쉐비키였던 김 알렉산드라. 독립운동사에서 공산주의 활동은 때려야 뗄수 없다. 특히 무장투쟁 독립운동쪽에서는 공산주의를 독립을 이루는 한 방법으로 이용했다. 그녀는 그녀의 삶 속에서, 조국을 떠나 핍박받는 동포들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조선의 독립과 계급해방이라는 주제에 관심갖게된다. 단순히 현 시대와 맞지 않는 이념을 지지했다는 것만으로 터부시되기엔 그녀의 행보는 재조명될만하다. 인류의 절반은 여자고, 독립운동에서 피흘려쓰러져간 많은 독립운동가의 절반도 여성이었다. 그 시대를 치열하게 살아간 모두의 노력이 현재를 만들었다. 책을 읽기 전에는 그래픽노블로 무거운 주제를 다 담기에 힘들지 않았을까, 다소 가볍게 표현된 것은 아닌가 우려했지만 생각보다 임팩트있게 김 알렉산드라의 삶을 그려냈다. 정철훈 작가의 원작도 한번 읽어보고 싶어졌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