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켓 3.0

[도서] 마켓 3.0

필립 코틀러 저/안진환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시장이 변화한다는 체감은 조금만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생활속에서라도 충분히 감지되고 남음이 있다.
다만 그 속도가 빠르다고는 해도 예전과 비교시
상대적인 얘기일 뿐이지 하루 한달에 완성 될 일은 아니다.
그래도 결과적으론 이 급변하는 세상과 시장속에서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겐 나름의 생존전략이 요구시 된다.
필립 코틀러는 시장의 변화가 3번째 단계에 이르렀다고 예견한다.
각각의 시장 변화의 중심을 이루던 요소는 다음과 같다.
1단계 제품, 2단계 정보, 3단계 '가치창조'.
어쩌면 각각의 발전 단계들은 서로 독립적인게 아니라
모두가 교집합과 부분집합처럼 맞물려 있다고 생각든다.
특히나, 3.0으로 명명된 3번째 변화는 앞서있는 2개의 단계를
모두 완벽히 아우르면서 3번째란 이름을 달고
앞선 시장들에 첨가하는 단계다.
흡사, 앨빈 토플러의 '제3의 물결'과 비슷한 구분법을
비슷하게 이용하고 있다는 느낌도 들면서
특별히 시장을 이런 단계별로 나누는게 진정
변화대응시 가능한지는 독자로써 약간은 의아스러웠다.
하지만, 그의 예상은 맞을 것이다.
기업의 변화방향은 결국 소비자는 왕이란 공식에
가장 완벽하게 대응하는 것을 의미하니까.
고급스러운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날것의 언어로 재정리하자면
물건은 되도록 싼 값에 좋아야 하는 건 기본이고
서비스 뿐 아니라 기타 만족감을 줄 수 있는
모든 제공가능한 것들을 알아서 소비자에게 바칠 수 있는
기업의 완벽한 봉사정신을 요구한다.
그것을 필립 코틀러는 가치창조이며 윤리적인 것이라 본다.
한마디로 글로벌 경제에서 무한경쟁 중 살아남을 수 있는 무기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더 완벽한 박리다매의 정신,
그리고 완벽한 봉사정신이라 말하는 것이다.
실제 마켓 3.0이 이루어질지 그리고 그렇게 되야 맞는 것인지는 모른다.
그렇지만 생산직에 종사하진 않는 나이지만 마켓3.0이 상상하는
시장의 변화가 진정 궁극적으로 좋은 것인진 회의적이다.
'Give & Take'가 아니라 'Give & More Give'랄 수 있는 변화엔
소비자로써 분명 좋지만 결국 그 파급효과 또한 부메랑처럼
소비자에게도 댓가를 요구할 수 있다는 어렴풋한 느낌은 든다.
그 댓가가 무엇일진 정확하게 예측할 순 없다.
하지만, 영원히 변화를 지향할 순 없고
진화하는 발전만을 추구할 순 없으니까 말이다.
결국 모든 사람들이 소비자이자 생산자이니까.
기업에게 좀더 당당히 요구해도 되는 세상이 온다면
소비자도 역발상적으로 손해를 감수해야 되는 세상이 올 수도 있진 않을지.
자원은 한정적이고 노동인력은 줄어들고,
인력이 자동화로 대체되는 세상에서 변화는
항상 인간이 좋은 쪽으로만 이루어진다는
핑크빛 미래일 순 없을 수 있다 생각든다.
필립 코틀러의 예상은 맞을 가능성이 크지만
그의 예상이 맞기보단 좀더 융통성있는 세상이 되었음 하는
유토피아적 상상을 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