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달의 뒷면

[도서] 달의 뒷면

온다 리쿠 저/권영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온다 리쿠의 소설은 처음부터 마구 달려가지는 않는다. 물론 확 빠지지도 않는다. 그저 잠잠히 야금야금 조금씩 잡아당긴다. 그렇게 발부터 종아리를 타고 올라와 허리를 넘고 가슴을 넘어 목을 지나 머리까지 완전히 빠지게 만든다. 나에게 온다 리쿠의 소설은 언제나 그랬다. 그래서 허리 부분을 지나기까지 올라오는 그것을 인내하기 힘들었고 그 상황이 지루했다. 하지만 이 책은 전혀 달랐다.

 

본격적인 판타지가 일어나기 전까지는 어떤 장르소설보다도 흥미로운 이야기였다. 사람이 사라진다. 그것도 한 순간에 말이다. 실종사건인데 수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것은 실종되었던 인물이 다시 돌아왔기 때문이다. 어디에 갔다 왔느냐고 물어도 그 사람은 대답을 할 수 없다. 그 동안의 기억이 없기 때문이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가 동하는데 여기에 한 가지 조건이 더해진다. 사라진 사람은 한 명이 아니다. 연달아서 모두 여자 그리고 노인들만 없어지는 실종사건. 

 

누가 무엇때문에 사람들을 데려가고 있는 걸까도 궁금하지만 어떻게 아무도 모르게 사람들을 데리고 가는가도 궁금하며 더군다나 어디로 데려 갔는지는 더더욱 궁금하다. 거기다 무슨 목적인지를 알 수 없으니 그 또한 궁금증을 더할 수 밖에 없다. 보통 사람들을 데리고 간다면 돈을 요구하거나 아니면 그에 대응하는 조건이 붙어 있어야 하는데 이건 그런 것도 아니니 말이다. 당최 모든 것을 알 수 없는 모든 것이 궁금한 실종사건인 셈이다. 그래서 일종의 장르소설처럼 구성되어 있는 플롯이 흥미로울 수 밖에 없다. 

 

발치를 조심해.

245p

 

대형 음반 회사 프로듀서인 다몬을 중심으로 물의 도시 야나쿠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는 실종에 대한 비밀을 찾아 밝히면서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묘사한다. 무서워야 하는데 아름답다고 할까. 후반부에 갓파라는 존재가 등장하면서 이 이야기의 장르가 확실히 드러난다. 맨발이기 때문에 붙잡는 거라면서 그들에게 붙잡혀 가지 않기 위해서 장화를 신은 사람들. 반복되는 '도둑맞는'다는 이야기는 그들이 잃어버린 것이 진정 무엇인지를 의심하게 만든다. 

 

여기의 나는 누구인가. 그곳의 나는 누구일까. 사라졌던 나는 이 곳에 남아 있는 나는 누구일까. 잠을 자고 일어나서 아무도 없는 마을 한 가운데 나혼자 존재한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의 느낌은 어떠할까. 이 책 한권으로 나는 온다리쿠 이야기의 진정한 맛을 충분히 깨달아 버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아무리 싫고 미운 사람이라도 단 둘만 남았다면 다 용서되겠죠.

    2022.08.11 22:0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난

      그럴래나요? 전 그래도 별로인 사람은 그냥 별로로 남을 거 같아요.

      2022.08.12 11:20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