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호감 가는 말투에는 비밀이 있다

[도서] 호감 가는 말투에는 비밀이 있다

장신웨 저/하은지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말하기 책의 이야기를 하려다보면 늘 말하기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게된다. 얼마나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기는 하지만 수많은 말하기 책을 읽는 독자들에겐 그마져도 식상할 것이다. 그러나 역시 제목처럼 '호감 가는 말'은 호의적이고 효과적이라는 모두 경험해보았을 것이다.  꼭 비즈니스가 아니더라도 호감 가는 말투는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이야기이며, 모두는 사실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호감 가는 말투로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꼭있으며, 자신에게, 혹은 자신의 경계 대상에는 태세전화의 모습을 보이고, 그부분이 우리로 하여금 상대방에게 경계를 하게 만든다. 역으로, 나역시 누군가에게는 경게적 혹은 호감을 넘어 경게를 허물다가 오히려 역효과를 내는 경우들도 있을 수 있겠다. 그럼에도 모든 일에 호감 가는 말투를 사용한다는 것은 필요하다고 여겨지며, 비록 지금 상대에게 강경하고 고압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해도 그 상대에게 강경일변의 모습을 보이는 것보단 호감가는 말투를 사용하여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보는 것이 어쩌면 효과적일 수 있음을 잊지 말자.  

 

책 <호감 가는 말투에는 비밀이 있다>에서 도데체 비밀이 무엇일까 궁금하게 만든다. 책은 '이게 바로 비밀이야!'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시작부터 "호감 가는 말이 기회와 사람을 끌어 당긴다"라고 말하고 있다. 기회를 제공하고 사람을 끌어모으는 능력이 있다면 사용해야지 않겠나. 사람들을 밀어낼 필요는 없겠다. 적정한 선을 지킬 수 있다면! 하지만 저자도 공감하듯이 '말하기는 어렵다!' 우리말에 '아 다르고 어 다르다'라는 말이 있다. 토시 하나와 말할 때의 감정이나 억양 하나로 사이가 냉랭해질 수 있는게 말이다. 역으로 "말만 잘해도 파국으로 치닫는 관게를 회복시킨다." 그 안에는 바로 "말에는 인격이 담긴다." 앞서 이야기 했던 말의 어감이나 악센트, 감정등을 통해 상대의, 나의 인격이 담겨져 전달되어지기 때문에 조금의 실수(?)가 큰 화를 부를 수 있다. 저자는 말을 "누군가의 말을 듣고 있으면 그 사람의 됨됨이나 교육의 수준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 됨됨이를 알 수 있다는 말에는  공감을 하지만, 교육의 수준은 공감가지 않을 수 있다. 석사, 박사라해도 막말을 험한 말은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회회의장 같은델 보면 금새 알 수 있다. 막말과 욕지거리나 넘나드는 현장을 우리는 심심찮게 목격할 수 있다. 물론,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어휘가 전문성, 차별성 내지 개별성을 갖을 순 있겠다. 그렇다고 그들이 집에서조차 그들의 가족이나 자녀들에게도 전문적 어휘를 사용하겠나. 그러나 깊게 들어가보면-혹은 유심히 관찰해 보면, "더깊이 대화하면 그의 가치관이나 삶을 대하는 태도까지 파악된다. 일차적으로 말을 할때 사용하는 어휘나 문장의 표현이 이를 알려주지만 말하는 습관이나 말의 예법을 보면 더욱 확실하게 느끼게 된다. 이로 인해 한 두 번의 만남으로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어느 정도 간파된다." 목적과 시선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으나 공감되는 말들이다. 모든 사람들도 공감할 것이라 여겨진다.

 

그러면 이 모든 것을 알고 있음에도 자신의 말이 호감이 가지 않는 유형이라면, 결국 말하기의 기술이 부족한 것이리라. 책<호감가는 말투에는 비밀이 있다>는 그러한 사람들이 보면 무척이나 쓸모있을 만한 책이다. 이 책은 실전편으로 말이 지닌 위력을 느껴보기도, 실연해보기도 할 수 있도록 쓰여졌다. 저자 장신웨는 교육심리학 대학원에서 '정신동력치료 및 게슈탈트 심리치료'를 공부했다 한다. 여러 말하기에 대한 저서들과 프로그램의 운영에는 결국 '공감'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호감가는 말투도 결국은 공감을 받고자하는 것 아니겠나! 말을 가볍게 하거나 생각없이 던지는 사람들은 대화에 있어 큰 장해를 가지고 나아가는 꼴이다. 갈등은 왠지 필수일것 같지 않나? 결국 이들도 '말하는 법'을 모르기에 그럴것이다. (물론 의도적으로 그리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저자는 말하기는 실전에 강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저자는 말하기는 이론을 인지하고 실전 연습을 통해 훈련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 책은 그 말하기의 실전을 보여준다 말한다. 이부분은 스스로 읽고 느껴볼 수 밖에 없겠다. "직장이나 가정에서 말 때문에 생기는 여러 문제 상황을 재현해 직접 응용할 방법을 제시한다."

 

책은 "대화의 목적에 따라 상황을 구분하고 어떻게 상대방의 말을 해석해야 하는지, 상대의 기분을 헤아리면서 거절과 수용의 의사를 표현하도록 돕는다. 서로 다른 유형의 사람에게 어떻게 공감하고 경청하고 접근해야 하는지도 알려준다." 더 이상의 무조건적인 배려는 거절하고 있다.  이 책은 "말하기와 대화법 강의 결과물"로, "소통 훈련에서 터득한 핵심과 많이 받았던 질문을 추려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주변 사람들이 자신의 말에 귀 기울이고 호응해주기를 바라는 사람이나 기회와 사람을 끌어 당기고 싶다면, 이 책이 구체적이고도 실용적인 해답을 알려줄 것이다"라고 말하며 권하고 있다. 자신의 말하기에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자신은 어떤 사람인지, 특히나 자신이 말하기에 어떤 문제는 없는지 알아 볼 수 있는 기회이며, 더 나은 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기회를 갖게된 것이다. 말하기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낀다면 이 책의 잘 활용해 보기를 바란다. 그리고 비밀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 이 리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