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난 8일 저녁 개기월식이 있었습니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월식현상은 오후 7시16분부터 85분 동안 있었다고 합니다. 그와 동시에 천왕성 엄폐현상도 있었다는데 이를 다시 보려면 앞으로 200년은 더 있어야 한다 하네요.  

 

 

별을 기다리는 이야기를 하면 꼭 핼리 혜성이 떠오릅니다. 제가 국민학교 때 뭔지도 모르지만 오늘이 아니면 70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모두 하늘을 보던 기억이 납니다. 실제 어떤 형태였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걸 보기 위해서 모여서 하늘을 봤던 기억은 납니다. 그 주기는 정확히 말하자면 76.03년입니다. 그때는 1986년이었고, 이제 앞으로 다시 올 날은 2061년이 될 것입니다. 못볼 가능성이 크겠죠. 혜성을 처음 발견한 핼리는 과거의 기록을 살펴보다 76년마다 이 혜성이 등장했음을 밝혀냅니다. 그가 예상한 다음 혜성의 등장 시기는 그의 나이가 102살 때였으니 이런 말을 남깁니다.

 

 “만약 우리가 예측한 바가 맞다면, 이 혜성은 1758년경에 다시 돌아와야 한다. 그때 우리의 정직한 후손들은 이 혜성이 영국인에 의해 최초로 발견되었음에 감사히 여길 것이다.”

 

그리고 결국 그의 예상대로 1758년 그 혜성이 나타나서 천문학계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번 개기월식에서 생각 났던 작품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신윤복의 '월하정인'이라는 작품입니다. 이전에 명작스캔들이라는 프로그램이 인기 있었는데 이를 책으로 내서 본적이 있습니다. 

 

 

KBS 명작 스캔들

한지원 글/민승식 기획/김정운,조영남 진행/이강훈 일러스트
페이퍼스토리 | 2012년 10월

 

떠올랐던 이유는 이 작품 속의 달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볼 수 없는 달의 모양이었는데, 이는 월식이 있었다면 가능한 모양이었습니다. 충남대학교 이태형 교수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1793년 8월 21일에 그와 똑같은 모양의 월식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신윤복이 활동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18세기 중반부터 19세기 중반까지 약 100년간 일어난 월식 중 서울에서 관측 가능한 부분월식을 조사해 봤다. 그 결과 1784년 8월 30일(정조 8년, 신윤복 26세)와 1793년 8월 21일(정조 17년, 신윤복 35세) 두 번에 걸쳐 그림과 같은 부분월식이 있었다.

 

월식이 일어나더라도 기상 현상 등의 이유로 실제로는 관측이 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따라서 승정원일기 등 당시 월식을 기록한 문서들을 통해 실제로 서울 하늘에서 이 월식이 있었는지를 조사했다. 당시 일식과 월식은 국가의 운명에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천문현상으로 여겼기 때문에 거의 빠짐없이 기록이 남아 있다.

 

문서를 통해 알게 된 결과, 1784년에는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지역에 3일 연속 비가 내려 월식을 관측할 수 없었다. 그러나 1793년 8월 21일(음 7.15)에는 오후까지 비가 오다 그쳐서 월식을 관측할 수 있었다. ‘승정원일기 [원전] 제1719책’에는 ‘7월 병오(15)일 밤 2경에서 4경까지 월식(月食)이 있었다’고 정확하게 기록돼 있다. 

 

https://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491944.html

(한겨레 2011. 8. 16. 과학향기)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는 뿌연 미세먼지 속에서 태양이 떠올랐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