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둑들

[영화] 도둑들

개봉일 : 2012년 07월

최동훈

한국 / 드라마,범죄,액션 / 15세이상관람가

2012제작 / 20120725 개봉

출연 : 김윤석,김혜수,이정재,전지현,임달화,김해숙,오달수,김수현,증국상

내용 평점 5점

뭔가 다른 "도둑들"

 

"도둑들"이란 영화는 예전 "오션스 일레븐"시리즈를 생각나게 한다. 각자 개성있는 능력을 지닌 도둑들이 모여서 크게 한 건한다는 내용에서는 오션스시리즈와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오션스시리즈가 헤피엔딩으로 크게 한탕하고 깔끔하게 도망치는 반면에 "도둑들"에서는 중간에 몇은 죽기도 하고 몇은 잡혀가기도 하며 그 와중에서도 그 몇 중에서 로맨스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무엇보다 도둑들 사이에 러브라인이 - 그것도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 - 형성된다는 점이 한국형 도둑인 "도둑들"이 오션스 시리즈와 다른 점이다. 

 

[거리를 걸어가는 도둑들, 이렇게 대낮에 거리를 활보하다가 잡혀가면 어쩌려구^^;; 뭐 그럭저럭 폼은 난다^^]


도둑들의 제법 애틋한 사랑

영화에서는 남녀가 제법 그럴듯하게 섞여있다. 이런 구도에서는 사랑이야기가 빠지면 서운할 듯...

[다른 작품에 비해 김혜수라는 배우의 비중이 좀 줄어든 듯한 느낌이다. 아마도 기존의 강한 이미지에서 마카오박(김윤석 분)에게 의지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두 여배우의 영화속 대결만큼이나 연기 대결도 볼 만 할 듯... ]

펩시와 예니콜은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캐릭터인데 펩시의 김혜수가 전작에서는 꽤나 비중있고 능력있게 나온 반면에 이번 도둑들에서는 이에 비해서 예니콜의 전지현이 더 돋보이는 모습이다.(예니콜은 극중 본명을 딴 이름 같지만 한편으로는 예전 전지현이 출연했던 애니콜 CF를 생각나게 한다.) 물론 생각하기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금고만 열다가 마카오 박(김윤석 분)과의 안타까운 로맨스로 끝나는 느낌을 주는 펩시에 비해서는 줄타기 묘기와 같이 찐한 로맨스를 보여준 예니콜이 더 있어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두 여인에게서는 공통점이 발견되는 데 그건 다른 남자 도둑들의 도움을 받는 다는 점이다. 예고편에서 찐한 키스신을 보여준 전지현, 김수현 두 커플의 모습처럼 영화 본편에서도 예니콜 전지현과 잠파노 김수현의 러브라인은 톡톡 튀면서도 약간은 순박한 모습을 보여주는 데 "사랑한다!"를 외치며 예니콜 대신 잡혀가는 김수현의 모습은 "도둑들의 진정한 사랑은 이런 것!" 이란 느낌을 주기에는 충분하다. 한국이라면 형량이 좀 적게 나올 듯도 싶은데 아마도 마카오라... 예니콜의 품에 돌아오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릴 듯도 싶다. "헤피엔딩은 내 꺼야!" 라는 발의 문신을 되새기며 최후의 승자인 듯한 예니콜이 구급차에서 살짝 보여주는 감성적인 모습은 아마도 차후 2편이 나오면 두 사람이 주역이 될 듯한 장면일 듯 싶다.

펩시도 경찰에 잡혀서 호송 도중에 죽을 뻔한 위기에서 변장도 벗지 않고 물속에 뛰어든 마카오 박에 의해서 구조가 된다. 둘 사이에는 과거의 오해가 있었지만 그런 오해가 다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도 남자는 극적인 순간마다 여자를 옆에서 지켜보고 도와준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도둑들"에서 최강의 러브라인은 씹던 껌(김혜숙 분)에 있다. "나이든 여배우의 연기란 이런 것이야!" 를 외치던 씹던 껌 김혜숙의 연기력은 수줍은 소녀같이 사랑에 빠진 모습에서 절정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 최후의 정점에 이른 느린 화면이란... 자못 비장하면서도 어릴 적 사랑을 되찾은 듯한 장면을 연출한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  영화의 시작과 끝은 바로 이사람!

 

모래시계에서 멋있게 등장한 배우 이정재(뽀빠이 역)가 오달수(앤드류)와 보여준 막판 도로 추격신?도 볼만하다. 마카오 박(김윤석)에 비해서 기존 영화 드라마에서처럼 멋있게 나오지는 못했지만 "도둑들"에서 보여준 이정재의 연기는 기존의 폼 잡는 연기에 못지 않게 완숙미를 보여준다. 오달수의 연기는 역시나 긴 런닝 타임을 생각에서 중간중간 웃음을 선사하기에 모자름이 없다.

그러나 무엇보다 주목해야할 배우는 신하균이다. 영화는 신하균으로 시작해서 신하균으로 끝난다. 좀 있어보이면서도 약간 어리숙해 보이는 박물관장으로 등장하는 그는 돈 많은 바람둥이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 싶은데 영화 처음에는 예니콜(전지현 분)을, 후반에는 펩시(김혜수 분)에게 작업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 성적은 그리 신통치 않아보인다. 어찌되었든 영화의 시작과 끝은 그에게 달려있다.

 

 


 p.s. 영화를 보고 나면 그분이 항상 하는 말이 있다. "누구누구 너무 멋있지 않냐?" 흠, 뭐 영화속에서야 멋있게 나오지만 약간은 멋없게 보이는 옆에 있는 사람을 - 솔직히 영화속 그 배우처럼 멋있지 않다는 건 인정한다^^;; - 좀 더 생각해 줬음 좋겠다...

어쨌든 둘이 보고 나오기에는 긴 런닝 타임이 지겹지 않고 뒤끝도 없는 그런 영화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꽃들에게희망을

    별이 다섯개군요. 리뷰가 많이 올라오는 거 보면 정말 많은 분들이 보셨다는 게 실감나요. 천만은 넘길 거 같고 아바타 흥행 기록을 깰 수 있으려나요.

    2012.08.10 03:1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저는 돌아다니면서 리뷰를 별로 보지 못했는데 아마도 그동안 블로깅에 소홀해서 그런 모양입니다^^;; 암튼 긴 시간 동안 재미있게 볼만한 영화입니다.

      2012.08.10 15:0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