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깊고 깊은 산속에 하나 둘 셋

[도서] 깊고 깊은 산속에 하나 둘 셋

유문조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깊고 깊은 산속에 하나 둘 셋

유문조 글·그림

​유아기 아이들에게 수를 알려주는 책으로 참 이쁜 책을 발견했어요.

우리 나라 전통 색깔이 물씬 풍기는 표지에서부터 왠지 정감이 가는데요.

올해 여섯살로 원에서 국악을 배우기도 해서인지 요즘 종종

가자가자 감나무, 오자오자​ 옻나무.. 하는 노래를 자주 부르는 아이에게 보여주니

넘 좋아하는 거 있죠.

여섯 살 아이에게는 이미 익숙한 수 세기이지만,

글이 아주 정감있어서인지 이 책이 재미있다고 하더라구요.​


깊고 깊은 산속에 뽕나무 하나 있었네.

깊고 깊은 산속에 누가 있어 나랑 놀까?

 

4 3 3 5, 4 3 4 4 꼭 우리 시조의 음률같은 글이 읽을 때마다 리듬감이 들어가며 재미있어요.

보시다시피 간결한 그림체의 그림들도 시원한 느낌을 주어요.

 

 

 

 

 

 

 

 

 

어릴 적 자개장에서 보았던 봉황새 등장!

우리 아이에게는 정말 낯선 새이지만 이런 그림들을 지금 자라고 있는 아이들에게 보여줄 수 있어 넘 좋았어요.

할머니, 할아버지랑 함께 보면 더 좋을 책.

아마 요즘의 젊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약간 거부하실지도 모르겠지만 말이죠.

 

 

 

 

 

 

 

뽕나무, 봉황새, 바윗돌에 이어 사슴이 등장하고

수도 하나씩 늘어납니다.

 

 

 

 

 

 

 

알록달록 화사한 모란꽃.

화려하고 풍성하고 아름다운데다 위엄과 품위를 갖추고 있는 꽃이라 하여 부귀화라고도 불린다지요.

 

 

 

 

 

 

 

 

 

 

 

 

이 책의 그림들은 마치 그 옛날 시집가는 처녀가 꼭 준비해 가야할 품목이었던

비단금침의 그림을 보는 것 같아요.

 

 

 

 

 

 

 

제일 처음에 뽕나무가 등장해서일까요?

누가 뽕~~ 방귀를 뀌자 그간 등장했던 친구들이 모두 누구야?를 외치며 궁금해 합니다.

 

 

 

 

 

 

그 와중에 일곱 그루의 대나무가 대끼놈!! 이라고 일곱번 외치는 소리가 바람을 타고 전하지요.

대끼놈을 연달아서 일곱번을 읽으니 아이는 또 그 소리가 재미있다며 까르르 넘어갑니다.

 

 

 

 

 

 


 

그리고 마지막장은 양면 펼침지로 이렇게 사각형 모양으로 모아서 보아도 재미있답니다.

말놀이, 역할놀이를 즐기기 시작하는 꼬맹이들에게 강추해 봅니다.

신토불이같은 그림체들이 아주 정감있게 그려져 있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