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빈집

   - 달팽이 이야기 4

 

 

맑은 날 아침

안뜰 시멘트 바닥 위

간밤에 달팽이들이 지나간 자리마다

햇빛이 반짝거리며 길을 내고 있다

 

그 길이 끝나 가는 곳에

문득 멈춰 서 있는 달팽이집 하나

작고 둥글고 시커먼 그림자가 바짝 붙어 있다

똑똑똑, 노크를 해도 움직이지 않는다

 

그 빈집에서 빠져 나온 먹구름이

먼 하늘에서부터 뭉쳐 비를 뿌리기 시작하는 오후

새 한 마리 내려앉아

바싹 마른 소용돌이 무늬를

톡톡톡, 쪼고 있다

 

 

<시작 노트>

 

달팽이는 밤새도록 기어갔지만

동틀 무렵까지 풀숲에 도착하지 못한 채

안뜰 시멘트 바닥 위를 여전히 느리게 횡단하고 있었다.

등에 짊어진 집이 그에겐 너무 무거운 짐이었던 것일까?

 

아침 일찍 먹이 구하러 나선 눈 밝은 새가 그 달팽이를 보았다.

새는 달팽이를 부리로 콕 물어 올려 시멘트 바닥 위에 몇 번 내동댕이쳤다.

숨죽인 달팽이가 은신하고 있던 달팽이집은 쉽게 깨졌다.

새는 깨진 구멍을 통해 달팽이 몸통을 끄집어내고는 꿀꺽 삼켰다.

 

햇빛 반짝거리는 시멘트 바닥 위에 이젠 주인 없는 빈 달팽이집만 남았다.

더 이상 움직이지 않는, 아니 움직일 수 없는.

작고 둥글고 시커먼 그림자가 바짝 옆에 붙어 있는.

깨지고 상한 빈 달팽이집 안에 삶 대신 죽음이 들어 앉았다.

 

그 죽음 주위로 소용돌이치며 몰려든 먹구름이

마침내 비를 뿌리기 시작하는 오후,

나는 목이 말랐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