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알레르기

   - 디아스포라 디아볼로 3

 

 

달걀 한 알이 날아왔다

내 엉덩이에 맞고 터졌다

고우 홈 차이니즈

고함 소리가 이어 터져 나왔다

끈적한 달걀 폭탄이

똥 싼 것처럼 바지에 흘러내렸다

낄낄거리는 웃음소리가 뒤따르고

젊은 백인 녀석 둘이

가운뎃손가락을 세워 보였다

뭐라고 대꾸할 겨를도 없이

그들을 태운 차는

쏜살같이 나를 스쳐 지나갔다

아임 낫 차이니즈

유 노우, 아임 코리언

앤 나우 디스 이즈 마이 홈컨트리 투

얼빠진 바보처럼 속으로 중얼대다가

문득 가슴 속에 치받는 열기가 너무 뜨거워

야, 이 개새끼들아

목청껏 소리쳐 보지만 이미 너무 늦었다

 

산책을 그만두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너희가 던진 달걀에도

흰자와 노른자가 함께 들어 있지 않느냐

들어줄 리 없는 내 하소연은

속으로만 들끓다가 곪아 버려서

이른 봄 며칠 동안

그들의 알레르기를 대신 앓았다

 

항히스타민제 몇 알 먹고 견디다가

오랜만에 다시 나선 산책길,

아시안들이 많이 사는 동네 길거리에는

언제 건너왔는지 알 수 없는

일본 벚꽃들이 활짝 피었다

 

 

<시작 노트>

 

뉴질랜드에 와서 지금껏 살아오면서

고우 홈 차이니즈 고함을 다섯 차례 이상 들었다.

승용차에서 던지고 달아나는 달걀 투척 봉변도 두 번이나 당했다.

 

아주 드문 일이기는 하지만

젊은 백인 놈들이 아시안들을 대상으로

그렇게 비겁한 방식으로 표출하는 인종차별 알레르기가

뉴질랜드에서 새로 얻은 알레르기성 비염보다도

내게는 더 견디기 힘들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