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헤라자드의 천이야화(千二夜話)

   - 디아스포라 디아볼로 4

 

 

부엌에서 분주히 저녁을 준비하던 사라

크게 틀어놓은 여섯 시 뉴스에서

이라크 소식이 들려오자

하던 일을 멈추고 얼른 거실로 달려가

텔레비전 화면에 시선을 고정시킨다

 

고국을 떠나온 지 십여 년

그때 함께 데리고 온 어린 두 딸은

벌써 어엿한 숙녀 대학생들이 됐고

자신도 이젠 귀밑머리가 희끗희끗한

중년 아줌마가 다 되었지만

그녀의 기억이 간직하고 있는 남편의 모습은

아직도 삼십대 초반의 늠름하고 잘 생긴 청년

 

그러나 텔레비전 화면에 비친 이라크 사내는

까칠한 얼굴에 볼품없이 깡마른 몸매

허구한 날 터지는 폭탄과

어디서 날아올지 모르는 총알 때문에

불안해서 이젠 정말 못 살겠다고

마이크를 들이댄 외신기자에게 불평을 한다

 

아, 남편은 무사한 걸까

살아있다면 어떻게든 소식을 전해올 텐데

벌써 십 년 넘게 아무 소식이 없으니

역시 그런 걸까

그녀는 그럴 리 없다는 듯이

눈을 꼭 감고 고개를 흔든다

 

미군이 언제 쳐들어올지 모르니

당신은 아이들이랑 먼저 떠나라구

난 남아서 뒷정리하고 목돈도 좀 마련해서

곧 뒤따라 갈 테니 너무 걱정 말구

그렇게 우리 등을 한사코 떠밀던 남편의 두 손을

그때 꽉 잡고 놓지 말았어야 했는데

 

낯설고 귀설은 남반구의 작은 섬나라에

간신히 난민으로 받아들여져

이름도 여기식으로 바꿔 살아오면서

몇 번이나 반복한 자책과 후회를

사라는 오늘 저녁 또다시 되풀이한다

 

평소보다 늦어진 저녁 식탁에서

어젯밤 꿈에 본 남편의 죽은 얼굴이

자꾸만 눈에 떠올라

사라는 식사를 제대로 못하고

엄마의 울적한 기분을 눈치챈 두 딸도

말없이 밥을 먹는 둥 마는 둥

 

설거지를 다 끝내고

텔레비전도 꺼버려 적막한 밤

사라는 처음으로 딸들에게

연애시절 이야기를 들려준다

십여 년 만에 다시 시작된

세헤라자드의 이야기 속에서

남편은 아빠는 여전히 살아있다

 

 

<시작 노트>

 

9.11  테러 이후 미군의 침략으로 고국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세헤라자드가

구사일생으로 남반구의 작은 섬나라에 난민으로 받아들여져

사라로 이름까지 바꾸고 두 딸과 함께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면

그녀가 두 딸들에게 들려줄 첫 번째 이야기, 즉 천이야화(千二夜話)는

아마도 그녀의 남편이자 두 딸들의 아빠에 대한 사랑 이야기가 아닐까?

 

그렇게 해서 그녀는 소식 없는 남편을 죽음에서 구하고

잊혀져 가는 아빠를 망각 속에서 다시 일으켜 세우게 될 것이며

그와 동시에 그것은 스스로를 구하는 힘이 되어주기도 할 터이니 말이다.

 

긴 밤을 건너가는 이야기 하나씩 들려줄 때마다

한 여인의 목숨을 죽음에서 건져냈던 세헤라자드처럼

내 어줍잖은 시 한 편도 누군가의 삶을 구할 수 있기를 바라는 건

그러나 분수에 넘치는 오만이고 허영이며 사치일 터.

 

다만 내 시를 읽는 누군가가

삶의 어두운 구석을 밝혀주는 작은 희망의 불꽃을 잠시 피울 수 있고

아픈 상처를 보듬는 따뜻한 위안의 손길이라도 잠깐 느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내게는 최고의 보답이 아니겠는가, 라는 생각.

 

그렇게 작고 따뜻한 천이야화를 꿈꾸며

내 생애의 나날 동안 천두 편의 시들을 쓸 수 있기를

나는 바라고 또 바랄 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