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북향

   - 디아스포라 디아볼로 5

 

 

누군가 나를 팽이처럼 빙빙 돌리다가

딱 놓아준다면

멈출 때는 북쪽을 향해 쓰러질 거라고

 

내 핏속을 흐르고 있는 무수한 철분들이

나침반의 바늘처럼 빙글빙글 돌다가

일제히 남북 방향으로 정렬해 멈출 거라고

 

어디가 북쪽이고

또 어디가 남쪽인지 알 리 없건만

마음자석이 이끄는 대로

피톨나침반이 가리키는 대로

철새들은 때 되면 남북을 옮겨다니고

 

10월의 봄날

알래스카에서 적도를 넘어

이곳 오클랜드까지 날아온 철새들이

날개에 조금씩 실어 온 붉은 단풍이

서쪽 하늘에 곱고 짙어서

 

북향으로 앉은 집

북쪽으로 난 거실 문을 열어놓고

아내가 차리는 저녁 식탁에 번지는

잘 익은 배추김치와 구수한 된장찌개 냄새

 

모락모락 김 오르는 공깃밥

그 옆에 놓은 숟가락 젓가락도

나란히 가지런히

북쪽으로

 

 

<시작 노트>

 

남반구의 섬나라에 와서 북향으로 앉은 집을 사랑하게 되었다.

어리둥절 몇 년을 보내고

이제 이곳 키위가 다 되었을 정도로 생활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변하지 않는 것은 입맛이어서

우리집 저녁 식탁에 차려놓은 음식들은 아직도 북향이다.

수저들조차도 북향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