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야생 붓꽃

[도서] 야생 붓꽃

루이즈 글릭 저/정은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차가운 겨울이 되면서 뭔가

감성적인 부분이 필요하다 싶어서

시를 떠올리게 되었어요

 

야생붓꽃 시집은 21세기 

노벨문학상 첫 여성시인이라는 점에서

어떤 시집일까 더욱 궁금하더라구요

야생붓꽃 시집은 솔직히 쉽지 않아요 !

제가 이해력이 떨어져서 시를

잘 못느끼는걸까? 라는 생각을했는데

해설집이 들어있을정도로 약간 아리송한

면이 있는 시집이에요

 

해설집을 보면서 내가 이해를 못하는게

아니구나를 다시금 깨닫고 여러번

읽으면서 곱씹게되는 시집입니다

 

그래서인지 시 자체가 꽃을

들여다보듯 꽃잎이 몇개인지, 색은 어떤지

꽃의 잎사귀는 어떤모양인지 등등

살펴보듯이 보게 된 시집이에요

책 자체가 글씨체와 번역에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이 강했어요

보시면 위에 제목도 영어를 그대로

살리고 외국 시는 정말 번역하기가

힘들텐데 묘하게 곱씹게 되는 단어의

배열이 볼수록 매력이 있는 시집이더라구요

쉽사리 딱 바로 오지는 않는

시집이지만, 몽환적인 느낌이 있어서

힘을 빼고 보면 각자 느끼는 바가

다 달라서 재밌게 읽힐 시집이에요

 

어떤 시 내용은 어두운 저의

감정상태를 잘 어루만져주고

토닥여주는 느낌이 있어서 얇은 시집인데

은근하게 힘이 되어 좋았어요

 

이래서 시를 읽는구나 다시금 깨닫게

되었고, 미국 시집을 좋아하고 

곱씹어보는걸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시집이 아닐까 싶습니다 !

 

건조한 나날, 추워지는 날씨로

마음도 얼어붙는것 같았는데 시집을

딱 읽어주니 꽃에 대해 생각하니

연약해보이지만 강한 생명력을

느낀 시집이었어요

 

짧지만 볼수록 새로운 느낌이

강했던 시집이라 마음이 지친 분들이

읽는다면 더 좋을것 같던

야생붓꽃 후기였습니다 

 

* 본 포스팅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