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요즘 개나 소나 다 친다는 피아노 곡 '엘리제를 위하여'를 치고 있다. 

체르니와 하농과 소나티네를 꾸준히 치고 있지만, 조금 지루한 감이 있어 명곡집에 있는 곡을 하나 병행해서 할 수있냐 물어보니, 선생님이 흔쾌히 허락했다. 

내가 고른 곡은 '엘리제를 위하여'였다. 일단 곡의 난이도가 내가 치기기에 적당하고 내 진도와 얼추 맞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난 번 레슨 때에 초견을 하고 가서 첫 페이지를 준비중인데...뭐, 마음이 좀...애리 애리하다. 

 

원래대로라면 이 곡은 40년 전에 쳐야했을 것이다. 

이 망할놈의 기억은....그 시절, 그 집에 있던 피아노와 피아노 위에 걸려있던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왔다던) 직물로 짠 그림(?)이나 피아노 위에 놓여있던 메트로놈도 기억이 난다. 

 

여하튼, 

새삼스레,

죽지말고 밥 잘 먹고 운동열심히 하면서 건강하게 잘 살아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단지 피아노 뿐이겠는가?

어느 시절에 어쩔 수 없이 포기 했거나, 내 인생에 없겠거니 해던 것들이, 혹은 어느 시절의 좌절이나 절망이... 세월이 지나고 나니....슬그머니 '툭' 피어난 꽃 한송이마냥 아름답고 향기롭다. 그래, 언젠가는 꽃노래 부르는 날은 오겠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책읽는베토벤

    멋지십니다. '엘리제를 위하여' 피아노도 쳐 주시고요. 엘리제도 기뻐할 겁니다. 띠링띠링~으로 시작하는 첫 음률이 막 들려와요. ㅎㅎ

    2021.12.21 11:0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행복한왕자

      피아노 칠 때...참 행복해요. 피아노만 치다 죽고 싶어요.

      2021.12.23 00:4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