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들 방에는 채 정리하지 못한 내 책들이 꽂힌 책장들이 있어 혼잡하다.

학교도 들어갔으니 책상을 놓아주어야 하는데....

이사오면서 커다란 책장 다섯 개를 버렸는데도 아직 이 모양이다.

틈틈이 다시 책을 정리하기로 했다.

 

한강의 책 <내 여자의 열매>를 정리하려고 보니

뒤쪽에 표시가 되어 있다.

음....읽으면서 이 부분이 가장 마음에 남았나....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어두었다.

 

이 책이 나온지 꽤 된 것 같은데,

아직도 서울은 겨울인듯 하다.

어쩌면 더 추워졌는가....

슬퍼졌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