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버스

[도서] 버스

남윤잎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버스>는 풍경을 그리는 작가 남윤잎 님의 예쁜 그림책이다.

작가님의 그림을 보면 세상을 얼마나 자세히 따뜻한 시선으로 바로 보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다. 책을 보는 시간, 기분, 함께 보는 사람에 따라 그림이 달라 보인다. 아이가 봐도 좋고, 어른이 보면 더 좋은 위로 가득한 따뜻한 이야기가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첫 장을 넘기면 우리 눈에 익숙한 버스에 올라타면 자리에 앉아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후드티 모자를 눌러쓰고 가방을 앞으로 맨 채 핸드폰을 보고 있는 여학생부터 창밖을 바라보고 계시는 백발의 할머니, 서류 가방을 어깨에 메고 퇴근하는 듯한 회사원, 일기를 쓰고 있는 젊은 여자, 전화를 받고 있는 아저씨,,,

훗, 저자의 섬세한 그림 하나하나에 담겨있는 저마다의 사연은 내가 만들어볼 수 있다.  

이 책은 글이 많이 없지만 그 어떤 책보다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는 책이다. 볼 때마다 새롭게 보이는 것들이 있고 느낌이 다르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함께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 그리고 내가 기다리던 버스가 도착하자 분주하게 버스에 탈 준비를 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맨 끝에 앉아 계시던 할머니는 버스가 도착하자마자 얼른 앞으로가 버스에 오르고, 차분하게 앉아서 버스를 기다리던 젊은 여자는 사람들이 다 탈 때까지 기다렸다가 제일 끝으로 버스에 탄다.

할머니는 어디에 다녀오시는 길일까? 아마도 저 여자는 느긋하고 차분한 성격일 거야. 이런 저런 재미있는 생각도 해보며 나도 같이 버스에 올라본다.

 

 

매일 타고 다니는 버스에서 창문을 통해 바라보던 세상은 같은 듯하지만 언제나 다른 풍경일 것이다. 그날의 나의 기분에 따라, 날씨에 따라, 내 옆에 함께 있는 사람에 따라..

창문 밖의 세상은 변함없지만 매 순간이 새롭다.

 

 

어느새 가로등에 불이 켜지고 해가 지고 있다. 붉게 물든 하늘로 날아오르는 비행기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는 남자, 가로등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쉬고 있는 비둘기, 익숙하고 평범한 풍경들이 왠지 모르게 짠하게 다가오는 순간도 있다. 나도 모르게 내가 그림과 함께 하고 있는 듯한 기분이다.

 

 

밤이 되면 하나 둘 빛나는 여러 가지 모양들, 서로 다른 뒷모습들, 그 안에 숨은 표정과 이야기들은 또 어떤 것들이 있을까. 반짝반짝 빛나는 그들처럼 나도 그럴까? 창밖의 아름다운 풍경에 나도 나 자신에게 질문을 해본다.

 

내가 보고 있던 책을 아들이 같이 보고 싶다며 내 무릎에 앉아 책장을 넘겼다. 그림을 하나씩 설명해주려는데 그전에 보지 못했던 것들이 하나둘 보이기 시작하는 거다. 그리고 내가 보지 못했던 것들을 아이가 먼저 보고 엄마에게 알려주기도 하네. '아, 아이의 눈에는 이게 이렇게 보이기도 하겠구나.' 하며 웃음이 났다. 아주 짧은 그림책이었지만 아이와 한참 동안 그림을 보며 많은 얘기를 나누었다. 오늘은 이 그림책 한 권으로 따뜻하고 기분 좋은 밤이 될 예정이다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