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부끄러워도 괜찮아

[도서] 부끄러워도 괜찮아

황선화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늘은 "부끄러워도 괜찮아"라는 예쁜 그림책을 소개하려 합니다.

저는 그림책을 열기 전에 아이와 표지를 보며 어떤 내용일까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거든요.

책 한 권의 이야기를 한 장의 그림으로 나타내고 있으니 표지만으로 내용을 유추해 보는 일이 아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좋더라고요.

앞표지에는 노랗고 동그란 얼굴을 가진 동물이 보이네요. 빨간색 풍성한 갈기를 보니 아마도 주인공이 사자인듯합니다. 개미와 꽃이 보이는 거 보니 땅 위에 옆으로 서 있는 모습인 것 같아요. 눈을 꼭 감고 있는 모습을 보고 어떤 상황일지 궁금하네요.

책 속에 등장하는 동물들은 모두 저마다 다른 선명한 색감으로 이제 막 색깔을 접하는 아가들의 시선을 끌기에 좋아요. 귀여운 동물 그림들과 사랑스러운 이야기로 언니, 오빠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도 충분해 보여요.

숲속 친구들이 장기자랑을 준비합니다. 박쥐는 하늘로 날아올라 사라지는 연습, 늑대는 노래, 거북이는 마술, 저마다 자기가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준비하고 있어요. 어머, 그런데 사자가 보이질 않네요.

아~다리 번쩍 들기를 잘하는 사자는 꽃밭에서 혼자서 연습을 하고 있었네요. 부끄러움이 많은 사자는 친구들 앞에서 장기자랑을 할 생각을 하니 얼굴이 얼굴이 빨개지더니 그만 울음을 터뜨리고 맙니다.

사자라는 동물은 마냥 씩씩하고 용감하기만 할 것 같은데 겉모습으로만 누군가를 평가하면 안되는 거예요. 이렇게 친구들 앞에 나서기 부끄럽고 소심한 사자도 있거든요.

 
"걱정 마. 우리가 있잖아."

속상해하는 사자 곁에서 친구들이 응원해 주고 있어요. 어떻게 하면 얼굴이 빨개진 사자가 괜찮아질지 다 같이 고민해 주어요. 세수를 해보기도 하고 가면을 만들어 얼굴을 가려보기도 하지만 똑같네요. 그때 속 깊은 거북이가 다정하게 다가와서 말해주어요.

" 사자야, 얼굴이 빨개도 괜찮아.

해가 질 때 세상도 온통 빨갛던데..

우리 같이 해지는 거 볼래?"

사자는 거북이 친구와 함께 해 질 녘 세상이 빨갛게 물들어 가는 하늘을 바라보며 다시 용기를 내봅니다. 드디어 장기자랑 시간이 되었어요. 사자는 용기 내어 숲속 친구들 앞에서 열심히 연습한 번쩍 다리들 기를 멋지게 선보입니다. 그 장면을 보고 있던 모두가 기뻐하며 손뼉을 쳐주네요. 책을 읽고 있던 저와 아이두 함께요. 처음부터 사자를 지켜봐주고 있던 개미들도 마지막까지 함께 응원해주는 느낌이예요 ^^

어릴 때 저는 너무 소심하고 부끄러움이 많아서 선생님이 이름만 불러도 귀까지 빠~알개 지는 아이였어요. 가끔 용기를 내 큰소리로 대답해 보려 했지만 얼굴이 빨개졌다고 놀리는 짓궂은 친구들의 목소리에 얼굴은 터질 듯이 뜨거워지고 매번 고개를 숙이고 말았죠. 집에서 혼자 아무리 얼굴이 빨개지지 않는 연습을 해보아도 소용이 없더라고요. 사자가 어릴 적 제 모습 같아서 너무 안쓰럽던 찰나에 사자의 고민을 함께 해결해 주려 하는 친구들과 괜찮아~ 별일 아니야 하고 말해주는 친구가 얼마나 근사하고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어른의 마음도 아이의 마음에도 다정하게 다가와 따뜻한 용기를 불어넣어 주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이네요.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 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