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떡볶이에 진심인편이다. 아니 심각하게 진심이다. 한때는 주3을 먹어야 직성이 풀렸고 매운음식을 먹으면 땀범벅이 되어서 피하면서도 떡볶이를 먹을때 땀으로 샤워를 해도 상관없을 만큼 진심이었다. 그래서 엽떡도 먹을 수 있었다. 새로 생긴 떡볶이 집은 무조건 가야만 했다. 그래야 나의 금단(?) 증상이 사라질테니까.

 

지금은 그때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떡볶이는 늘 옳다. 그래서 즐겨 먹는다. 여전히 땀을 흠뻑 젖을 만큼 매운것에는 쥐약이지만 떡볶이를 먹는 순간만큼은 그것마저도 너무 좋다. 물론 보는 사람은 아니겠지만,

 

오늘 점심은 그래서 즉떡! 여의도에 맛집이라고 소문난 곳인데! 역시나 사람이 문전성시~간만에 땀흘리며 맛있게 먹으니...옛기억이 난다. 그때는 진짜 왜그렇게 떡볶이를 먹으러 다녔는지...ㅎㅎㅎ 세월이 흘러 시대가 변해도 떡볶이 만큼은 그대로 였으면 좋겠다. 그 추억을 늘 간직하게 말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아직 아침 식사 전인데 올리신 떡볶이 사진 보니 떡볶이가 먹고 싶어지네요.
    여의도에 즉떡 맛집이 있나보네요.
    오래 전 신당동에 떡볶이 먹으러 간 기억이 떠오릅니다.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22.11.19 07:5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cOcOgOOn

      저도 다시 보니.....또 먹고 싶어지네요~ㅎ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22.11.19 08:11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이렇게 애정하는 음식이 있다는 건
    많은 발전을 할 수 있음이라.
    그 열정과 노력에 진심 박수를 드립니다.
    단순히 좋아해도, 이렇게 하기는 어렵다는 걸 압니다.

    2022.11.19 19:55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