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캐나다가 간호사가 나에게 말했다.

“그러니까 남에게 욕먹기 싫어서 실수를 하면 안되는 거구나,

그런데 혜진, 너는 남을 위해서 사는게 아니라

너 자신을 위해서 사는 거잖아,

네가 자라온 환경을 비난할 마음은 없어,

하지만 적어도 헤진, 이곳에서는 네가 실수를 해서

남들이 널 비난하고 욕할거란 생각은 안해도 돼,

혹시라도 누가 너의 실수를 가쉽거리로 만든다면

그들에게 이렇게 말해,

Excuse me? This is my mistake. Not yours.”(p 81)

 

“맞아 혜진, 네가 괴로워하기만 하면 돈으로 사지 못할

 소중한 배움을 그냥 잃는 거야.

 오히려 우리는 실수를 해야 돼.

 그래야 성장해. 실수는 안 하는 것보다 하는 게 훨씬 나아.

#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