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의 삶은 엉망진창으로 아름답다 중에서

 

소파에 앉아 당신이 하는 일을 무심히 바라본다. 

당신은 몬스테라에 분을 돌려 그늘에 머물던 잎에 해를 씌어준다.

문득 생각한다. 내 그늘을 읽고

밝은 쪽으로 나를 돌리려 애쓰는 마음을...

길게 자란 스킨답서스

천장에 메달려 양팔을 벌린 박쥐란

어제 이발을 해준 드라코

당신은 식물들에 이름을 하나씩 지어주었다.

엄지손가락만 한 선인장에겐 엄지,

양쪽으로 갈라진 선인장에는 집게, 파인애플, 얼룩이 등

 

이름이 있는것엔 누군가의 애정이 있다.

나도 이름이 있으니 누군가의 애정이 있겠지...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