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문화 텍스트로 본 서양역사

[도서] 문화 텍스트로 본 서양역사

박유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자가 바라보고자하는 역사의 의미는 먼저 두가지 측면의 총론적 관점과 세부분의 연대적인 분류로 이해하고자 한다. 전자의 첫번째로 역사란 하나하나의 사건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사건이 일어난 배경과 의미의 해석, 즉 역사성, 역사관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이고 또 하나는 의미지평을 통해 그러한 역사성을 인식하고 그 부분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 이를 통해 우리의 정체성을 확인할 수 있는 의식의 고취에 있다는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후자의 제목에서 말하고 있는 문화예술적 관점을 현상학적 시선으로 크게 고중대사, 근대사, 현대사라는 시선으로 들여다보고자한다. 이는 곧 역사학의 아버지 Herodotus의 역사서 제목과 같은 역사가 왜 Story가 아닌 Historia가 되어야 하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다시말해 역사란 저자의 언급처럼 해석된 사실이라는 사실 + 해석이라는 어떤 사관으로 통해 역사를 바라보느냐라는 시선에 따라 이데올로기가 바뀌고 전환되기 때문이다. 알다시피 지구촌을 구성하고 있는 각 나라별 운명을 가른 정치와 경제체계에 따른 가장 손쉬운 노선의 구분으로 민주주의, 공산주의, 사회주의, 자본주의 등으로 갈라져있는 사실이 그것을 말해주고 있다. 즉, 역사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느냐, 어떻게 해석하느냐에따라 이 후의 노선과 정책이 달라진다고보면 이 부분이 바로 역사학의 아버지 헤로도토스가 바라본 역사 시선과 저자가 역사를 현상학적으로 바라보고자하는 시선과 맥을 같이한다는 점은 자명해 보인다. 

 

#이러한 점에서 백범 김구 선생과 단재 신채호 선생의 역사적 시선과 관점에서도 뿌리를 찾아 올라가다보면 결국은 하나의 점을 확인해볼 수 있다는 측면에서 자존심과 자존감 향상력에서 정체성의 가치를 들여다볼 수 있음을 알수 있다. 

#백범김구선생은, 나는 우리나라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 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고 말씀하셨고, 

#단재신채호선생은, 자신의 나라를 사랑하거든 역사를 읽을 것이며 다른 사람에게 나라를 사랑하게 하거든 역사를 읽게 할것이다.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수 있어도 역사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고 말씀 하셨다

 

#역사는 결국 사건사에 대한 사실적 기술이 아니라 자유와 이성에대한 의미지평을 드러내는 역사철학이 되어야 한다는게 헤겔의 논지이다. 즉, 역사는 궁극적으로는 보편적 이념의 장을 들어내는 것이고, 그것을 통찰하는 데에 역사의 존재의미가 있다고 생각된다. #헤겔 왈, 사실로 보이는 대로 들리는 대로 적어내려가는 역사가 있다. 일정한 거리를 두고 과거의 사실을 바라보면서 온갖 각도에서 반성하는 역사도 있다. 하지만 철학적 역사는 이런 역사들과는 다르다. 철학적 역사는 역사속에서 자유를 투시하고 이성을 통찰해야만 한다. 이 역사라면 자유를 투시하고 이성을 통찰할 수 있을 것이다. 

 

#문화텍스트로본서양역사
#의미지평
#History

#역사학의아버지

#Herodotus

#헤로도토스
#역사적정의
#역사철학
#보편적이념
#반성하는역사
#이성
#통찰
#철학적역사
#이념
#사건사
#헤겔
#플라톤

##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