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믹스 (MIX)

[도서] 믹스 (MIX)

안성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대학생 또는 예비창업자 대상 창업 프로그램 강의에 자주 요청받는 게 "창업 아이템 탐색방법"이다.

물론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들은 이미 아이템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단순히 창업을 공부하고 싶거나, 호기심에 참여한 경우는 이미 생각해놓은 아이템이 없다.

이미 창업 아이템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강의를 듣게 되면...
자신의 아이템에 대해 포기하고 다시 탐색하는 경우도 있다.

창업 아이템은 고객의 니즈(Needs) 또는 원츠(Wants)에서 출발해야 한다.
그런데 많은 경우 고객이 원하는 것이 아닌, 창업자 자신이 원하는 아이템을 준비한다.
(이런 경우, 대부분 창업자 자신이 좋아하면, 소비자들도 좋아할 것이란 착각을 한다.)

그래서 창업 아이템 탐색과정을 고객의 문제에서 시작하고, (증거 중심으로) 객관적으로 조사하다가, 
아이템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다른 참여자의 아이템을 확인한 후, 현타를 느끼고 바꾸게 된다.)

창업 아이템을 선정하고 나면, 다음 단계로 "판매가 가능한 제품·서비스"로 구체화해야 한다.
여기에서 중요하게 고려할 부분이 "차별화"다.

이미 세상에는 고객의 "동일한 문제"를 해결하는 많은 선택지가 존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이 내 아이템을 선택해야만, 비즈니스가 성립될 수 있다.

바꿔말하면... 
소비자는 기존 제품·서비스와 비교해 "뭔가 다르고 더 좋아보여야" 내 제품·서비스를 선택할 것이다.

이와 같은 차별화 아이디어를 발견하는 방법 중 하나로 다른 산업에서 아이디어를 훔쳐오는 방법이 있다.

이와 관련해 예전에 읽었던 책 중에 "크로스오버 아이디어"를 추천한다.
(원제는 Not Invented Here이다. 그리고 저자의 다른 책 Great Leaders Mix and Match도 있다.)


 

동일 산업에서 아이디어를 훔쳐오면, 표절이 된다.
하지만 다른 산업에서 아이디어를 훔쳐오면, "오마주나 패러디, 재창조"가 된다.

"회전초밥집의 레일" 아이디어가 "아사히 맥주 공장의 컨베이어 벨트"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례다.

하지만, 자신의 창업 아이템이 고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기본적인 검증"을 거치지 못했다면...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를 융합해도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는 없을 것이다.
(내 것이 충분히 좋지 않다면,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를 융합해도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다른 산업의 아이디어를 훔쳐오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례를 공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번에 읽어본 책 "믹스"도 아이디어 융합 사례를 수집하기 위해 선택했다.

◈ ◈ ◈ ◈ ◈


 

이 책은 마케팅 전문가인 브랜드보이 안성은님의 두 번째 책이다.

전작인 "드디어 팔리기 시작했다"는 팔리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갖춰야할 요소를 이야기한 책이다.

이 책도 내가 몰랐던 다양한 브랜딩 사례를 찾아볼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책이다.

이번에 발간한 "믹스"는 시장에서 팔리는 제품·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차별화 아이디어로 "아이디어의 융합"을 주제로 다양한 사례를 소개한 책이다.

다만 전에 읽었던 "크로스오버 아이디어"의 경우, 
다양한 아이디어 융합 사례와 함께, 아이디어를 발견하고 융합하기 위한 아이디어 발상법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데...

이 책 "믹스"는 아이디어 융합 사례 소개와 분석 수준에서 그치고 있다.
(어차피 융합 아이디어를 찾고, 섞어보는 것은 독자가 할 일이겠지만...)

그리고 단일 "제품·서비스"보다는 "브랜드" 중심으로 풀어내고 있다.

이 책에서는 아이디어 융합 사례를 제품 브랜드, 휴먼(인간) 브랜드, 컬쳐(문화) 브랜드 3가지 유형으로 구분하여 소개하고 있다.
목차를 살펴보면, 서로 상반되는 의미의 단어로 표현했다.
(독자에게 호기심을 주는 전략적 선택인 듯한데... 괜찮은 아이디어다.)

◈ ◈ ◈ ◈ ◈

첫 번째 챕터에선 제품 브랜딩에 관해 소개하고 있다.

그 중 티파니 사례를 소개하고 있는데, 티파니가 전통적인 핵심고객층을 바꾸는 "세대교체" 슬로건을 소개하고 있다.
브랜드와 고객이 함께 나이드는 문제는 모든 브랜드가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현재 매출의 대부분을 책임지고 있는 고객층을 바꾼다는것은 기업 입장에서 선택하기 매우 어려운 일이다.
핵심고객층을 바꿔서, 바로 성공하면 베스트겠지만...
기존 고객은 떠나가고, 새로운 고객은 변화를 인정하지 않으면, 그 리스크는 돌이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금 이 시간에도 브랜드기획자는 고민이 늘어만 간다.)

패션 브랜드의 경우, 잘 보이지는 않겠지만 최신 트렌드를 제품에 녹이는 작업을 항상 수행한다.

패션 브랜드의 디자이너들은 매 시즌마다,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시즌 트렌드(컬러, 소재, 이미지...)"를 섞어서 디자인한다.
그래야만 브랜드 정체성을 지키면서, 최신 트렌드를 따라갈 수 있다.
(정체성이 흔들리거나 트렌드 분석에 실패하면, 악성 재고가 쌓이게 된다.)

하지만, 핵심 고객층은 바꾸지 않는다.
(핵심 고객층이 시즌마다 우리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구매하는 것을 전제로 디자인한다.)

그렇기 때문에 핵심 고객층을 바꾼다는 것은 경영진을 넘어선 오너(?)의 강한 의지가 있어야만 가능하다.

낡은 것(OLD)을 전통(Heritage)로 인식하게 만드는것...
그 방법 중 하나가 새로운 것(NEW)을 섞는 것이다.

(매우 큰 용기가 필요하다...)

◈ ◈ ◈ ◈ ◈

두 번째 챕터에선 휴먼 브랜딩에 관해 소개하고 있다.

휴먼 브랜드가 각광받게된 계기 중 하나는 "평생직장"이 사라지고, "평생직업"이 각광받으면서 부터라고 생각한다.

즉, IMF이후 기업은 우리를 더 이상 보호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언젠가는 우리 모두 "개인의 역량"을 파는 "프리랜서 전문가"가 되어야만 한다.
(나도 지금은 프리랜서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개인이 "휴먼 브랜드"가 되면, 개인의 역량을 좋은 조건으로 판매할 수 있다.
(방송가 3대 전문가라고 불리는 "백종원", "오은영", "강형욱"님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리고 더 많은 기회를 발견하기 위해 활동 영역을 넓히게 된다.
활동영역을 넓히는 과정에서 "자신의 전문성"과 관련된 다양한 부캐로써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내 경우도 컨설턴트, 멘토, 강사, 평가위원...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부캐를 통해 나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선 다양한 부캐를 가지고 있는 "이시영"님을 사례로 소개하고 있다.
원래 연기자로 데뷔하고 지금까지도 활발히 활동하지만, 복싱선수를 거쳐, 틱톡커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모든 부분에서 전문가로 인정받는다는 건 정말 대단한거다)

새로운 가능성의 발견...
항상 도전해야할 이유가 생겼다.

◈ ◈ ◈ ◈ ◈

마지막으로 컬쳐 브랜딩에 관해 소개하고 있다.

예나 지금이나 일본 애니메이션은 전세계에서 사랑받고 있다.
일본 문화를 알리는데 큰 공적을 세운 것이다.
(지인 중,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다가 일본어를 공부하게 된 사례도 있다.)

일본 애니메이션에 익숙하다 보니, 자연스레 캐릭터 상품도 구입하게 되고...
자연스레 일본의 문화와 제품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바로 이것이 문화의 힘이 아닐까 한다.

과거엔 일본과 중국 문화가 아시아 문화를 대표했다고 한다면...
지금은 한국의 문화, "K-콘텐츠"가 세계 시장으로 스며들고 있다.
(실제 다양한 채널과 기사 등으로 K-콘텐츠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문화가 과거에만 머무른다면, 세계인의 공감을 얻을 수 없다.
(보고, 듣고, 살아온 환경이 다르니까...)

이 책에선 한국의 (전통, 현대) 문화에 "트렌드 Trend 와 힙 Hip"을 섞어 새로운 것을 만들어,
세계인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과감한 시도이고 공감하지 못하는(비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도 우리 후손의 관점에는 옛 것이고 전통이 될 수 있다.
한국문화라는 뿌리만 잊지 않으면, 우리 것으로 영원히 남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 ◈ ◈ ◈ ◈

책의 말미에는 저자가 이 책 "믹스"를 "포지셔닝"의 실전판 개념으로 썼다고 소개하고 있다.

잭 트라우트와 알 리스의 책 "포지셔닝"은 마케팅에서 매우 중요한 개념이다.
기획서, 사업계획서, 마케팅 전략수립할 때 항상 활용했었고, 경영지도사 시험에서도 중요한 개념으로 암기했었다.

포지셔닝은 "소비자가 (차별점을) 인식하고 있는" 제품(브랜드)들의 위치를 의미하는 것이다.
그래서 포시셔닝맵을 그릴 때는 경쟁자와의 차별점이 부각될 수 있는 가로축과 세로축을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차별점 비교 기준을 의미한다.)

마케팅에서는 경쟁자와의 차별점, 정확히는 "경쟁우위"를 만들어 내고 알리는 것이 집중한다.

이 책은 차별화와 경쟁우위를 만드는 방법 중 하나로 "믹스 MIX"를 제안한 것이다.

◈ ◈ ◈ ◈ ◈

앞에서 언급했듯이 이 책을 선택한 이유는 아이디어 융합 사례를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더욱 정확히는 "국내 사례"를 알고 싶었다.

창업 아이템 발굴관련 강의를 할 때, 해외 사례보다는 국내 사례를 소개할 때 수강생들의 반응이 더욱 좋다.
아무래도 해외 유명 사례는 이미 알고 있거나, 너무 생소해서 공감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국내 사례는 친숙한 제품(브랜드)에게서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이 책도 국내 사례는 그리 많지 않다.
아무래도 극적인 사례는 국내보다 해외 사례를 구하기가 더 쉬워서 일 것 같다.
(내가 조사할 때도 그랬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는 점은 무척 맘에 든다.
(시각적 자료가 많은 것도 좋다. 이해를 쉽게 해주기 때문이다.)

이 책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탐색하는 기획자, 창업가들에게 추천한다.

그리고, 앞서 소개한 "크로스오버 아이디어(레이먼 벌링스, 마크 헬리번)"을 같이 읽어보면 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

"풍부한 사례"를 소개한 책와 "아이디어 결합법"을 소개한 책... 
궁합이 잘 맞을 것 같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