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미니 MBA

[도서] 미니 MBA

히라노 아쓰시 칼 저/김수빈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도 그랬지만...

대학교 입학할 때만 해도, 학교에서 배웠던 전공지식이 사회에서도 통할 것이라고 믿었었다.
경영학을 전공했던 것도 나중에 취업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취업하고 보니...
학교에서 배운 경영학 따위는 아무런 쓸모가 없었다.

오히려 군시절 행정병으로 근무하면서 배웠던, 공문 작성 경험이 더 쓸모있었다.
(당시 보고서는 아래한글로 작성했었는데... 부서장 보고서 타이핑 전담직원이 되버렸...)

어차피 시키는 일만 하면 되는 신입사원이라... 
머리보다는 잡일을 할 수 있는 손과 발이 더 쓸모있었다. ㅠㅜ

하지만... 기획MD로 연차가 쌓이고 업무영역이 넓어지면서, 요구하는 업무의 질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경쟁이 심해지다 보니, 회사에서는 뭔가 새로운 기획을 요구했다.

선배들에게 물어본들 자신들이 시도해왔던 것만 얘길하고 있었고,
신기한 기능성 아이템에 치중하면, 체계적인 브랜드 스토리까지 연결하기 어려웠다.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경영기획과 마케팅에 관한 책을 읽어대기 시작했다.

결과, 오래된 기업의 역사를 낡고 늙은 것이 아닌 전통(헤리티지)으로 리포지셔닝하고,
하이엔드 브랜드를 런칭하자고 제안했었다.

신규브랜드 런칭 사업계획서의 타당성을 주장하기위한 수단으로, 경영학(마케팅) 이론을 활용했고...
투자계획과 성장계획을 수립할 때도, 경영학(재무) 이론을 참고해서 기대 수익을 제시했었다.

경영학 이론을 그대로 현실에 적용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론적 토대가 있어야만, 현실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새로운 전략을 도출 할 수 있다.

이것이 내가 항상 경영학을 공부하는 이유이다.

◈ ◈ ◈ ◈ ◈

 

이 책을 선택한 이유는 "쉬운 경영학 책"이기 때문이다.
쉽다는 것은 "커뮤니케이션이 잘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이 책은 쉬운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1컷 만화 형식"을 차용했다

주로 일본 저자들의 경영경제서적을 보면... 
한 페이지는 그림(다이어그램)으로 보여 주고, 반대 쪽 페이지에는 내용을 설명하는 형식이 많다.

이 책은 "이론+스토리"를 그림으로 표현함으로써,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아래는 "소셜 게임의 프리미엄(Freemium) 모델"을 소개하는 페이지인데,
무료 이용자가 유료 고객으로 변화하는 과정까지 1컷 만화로 표현하고 있다.


 

단순히 이론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짧은 스토리도 함께 구성해서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의 장점이다.

목차를 살펴보면, 경영학의 폭 넓은 분야를 전부 다루는 것 처럼 보이지만...
책의 분량이 적다보니, 꼭 알아야 할 부분만 소개하고 있다.
(즉, 직장인이라면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이론 만큼은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한다.)

분량이 적다고는 하지만, 비즈니스 모델(더 정확히는 수익모델)이나 리스팅 광고 등 최근에 많이 사용하는 비즈니스 전략도 소개하고 있다.
(일본판 원저가 2021년에 발간되었기 때문인 듯 하다.)


 

다만, 이 책 한 권만으로 경영학 이론을 통달하지는 못한다.

반드시 알아야 할 내용만 수록해서 빠진 부분이 많고, 각 이론에 대한 깊은 설명이나 사례가 없다.
그래서 조금 더 전문적인 학습을 위해서는 별도의 전문서를 같이 읽어봐야 할 것이다.

이 책은 전문서가 어려울 때, 개념을 잡는 용도로 사용하거나,
전문적인 학습을 하기 전에 맛보기 용으로 좋을 것 같다.

◈ ◈ ◈ ◈ ◈

책의 첫 부분에는 경영학이 다루는 10가지 영역을 소개하고 있는데...

마치 대기업의 조직도를 보는 것 같다.
(실제 많은 대기업의 조직 구성이 이렇게 되어 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몇 가지 영역을 하나로 묶어서 관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마케팅을 예로 들면, 통상 마케팅+리서치를 묶어서 관리한다.
(경영지도사 자격도 4가지로 분류한다.)

중요한 것은 기업활동에는 10가지 영역이 전부 갖춰져야만 한다.
(부족한 부분은 핵심 파트너로 보완해야 한다.)


 

◈ ◈ ◈ ◈ ◈

이 책에서 의미하는 비즈니스 모델(Business Model)은 수익모델(Revenue Model)을 의미한다.

과거에는 비즈니스 모델이 "수익모델"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었지만,
최근에는 비즈니스 모델이 "마케팅 모델+수익모델"을 포함한 의미로 사용된다.
(헷갈리면 안된다. ^^)

대기업이든 스타트업이든 기업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돈버는 것"이고...
비즈니스의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그에 최적화된 수익모델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다.

이 책에서는 대표적인 수익모델 8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수익모델 유형은 전문가마다 다양하게 분류하고 있다.)
(나는 10가지로 분류하고, 밸류웹과 사례를 접목해서 강의에 활용하고 있다.)

각 유형별로 1컷 만화와 개념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 ◈ ◈ ◈ ◈

이 부분은 컨설턴트로써 가장 자주 사용하는 프레임워크이다.
(한마디로 전략 컨설팅 프로세스이다. 심지어 강의도 한다)

기업에서도 신규사업을 기획하거나, 기존사업을 분석하기 위해서도 사용한다.
(경영지도사 시험에서도 자주 출제되는 부분이다.)

중요한 부분인 만큼, 이 책에서도 상대적으로 많은 지면을 할애해 소개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예비창업자를 만나보면...
"창업 아이템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투자자를 구하는 경우를 가끔 볼 수 있다.

하지만 투자자가 투자를 하는 목적은 "돈"을 벌기 위해서다.
절대로 "창업 아이템 아이디어"하나만을 보고 투자하지 않는다.

"창업 아이템 아이디어"에 더해, 전략적인 분석을 토대로 "사업계획"을 제시한다면 투자유치 가능성은 높아진다.

이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의 접근 방식이 "경영전략"이다.
그만큼 중요한 부분이다.


 

◈ ◈ ◈ ◈ ◈

경영지표는 재무제표의 데이터를 근거로 경영상태를 파악할 때 활용한다.
부도덕한 기업은 경영상태를 좋게 보여지기 위해, 조작(분식회계)을 하기도 한다.

기업 대출심사나 주식투자시 반드시 참고하는 지표이기도 하다.

경영지표를 분석한 후, 기업의 경영상태를 동종업계 평균치와 비교하는데...
한국은행에서 매년 발간하는 "기업경영분석" 책자에서 업종과 기업규모별 통계치를 참고할 수 있다.


 

◈ ◈ ◈ ◈ ◈

경영전략을 수립할 때, 경쟁시장에서 기업의 위치를 정확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만 합리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으니까...

기업 오너들은 기업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보지 않는 경우가 있다.
(물론 자신들도 알고는 있다. 하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큰 것 같다.)
(업계 최고, 1등... 이런 수식어로 인한 플라시보 효과일지도...)

이 책에서는 시장점유율 관점에서의 기업 분류와 경영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다만, 시장점유율은 정답이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한계는 가지고 있다.
(시장점유율은 샘플링 조사를 통해 추정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양한 기업 징후를 통해 자사의 시장 내 위치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록,
경영전략과 실행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다.


 

◈ ◈ ◈ ◈ ◈

이 책은 경영학을 매우 쉽게 풀어낸 책이다.
책을 받아보고 내용을 훑어보다가 끝까지 읽어버릴 정도로 쉽고 재미있었다.

책 읽은지는 2주가 지났는데, 읽을 때의 감상을 지금 정리하려니... 어렵다.

그래도 이 책이 경영학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없애주는 책이라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개인적으로 경영경제 이론을 쉽게 풀어낸 책을 좋아한다.)
(경영아카이브의 HOW TO 시리즈를 전권 소장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개인적으로 경영학은 경제활동을 하는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가계부를 쓰더라도 기초 지식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다르다.)

그리고, 이 책을 읽어보면 경영학이 그리 어렵지 않고 실생활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