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래전 멀리 사라져버린

[도서] 오래전 멀리 사라져버린

루 버니 저/박영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래전 멀리 사라져버린"

 

오래전 멀리 사라져버린

 

 

 

 

"왜 난 여기 이렇게 살아 있고,다른 사람들은 전부 죽은 거죠?

답은 없었다.그 의문은 시작과 끝이 없는 하나의 고리와도 같았다.

아니면 나선형 드릴로 바위를 깊이 뚫어가며 만든,빛 하나 찾을 수 

없는 터널과도 같았다.와이엇도 알고 있었다.다시 원점이다."

 

P.252

 

"줄리애나는 인생의 대부분을 텅 빈 벽돌 담장만 바라보며 지냈다.

근데 별안간 그 담장에 문이 생긴 기분이었다.

그 문 뒤에는 언니가 지구상에 흔적 하나 남기지 않고 사라진 건 

아닐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이 자리하고 있었다.

 

P.243

 

 

인간에게 있어 기억이 존재한다는것은 어떤 의미일까.그 기억들이 지독히도 아픈 기억들이라면...여기 두사람이 존재한다.줄리애나와 와이엇!!두사람은 1986년 그해 오클라호마시티 그곳에서 있었던 10대 소년,소녀의 기억들 속에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채 살아가고 있다.그 기억들은 행복한 기억들이 아닌 사랑하는 사람을 소중한 사람들을 잃은 기억들이며 그 기억들속에서 답을 찾지 못한채 26년이라는 시간속에서 살아왔다.결코 벗어나지 못한 질문들!!!그 질문들은 그 시간들을 채워 나갔다.

겨우 10대초반이었던 두사람!!와이엇과 줄리애나...두사람에게 일어난 비극!!그 비극은 사람들 기억속에서 잊혀졌지만 두사람의 기억속에서는 결코 잊혀지지도 않는 아픔으로 남아 답을 찾고 있다.두사람의 이야기속으로 들어가보자.

 

 

 

 

 

 

 

 

와이엇은 극장에서 직원으로 일하고 있었다.그곳은 와이엇에게 많은것을 선물해준 곳이었다.비록 깐깐한 관리자인 빙엄씨가 존재했지만 그런 사소한 문제 따위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정도로 그곳에서 일하는 또래에 친구들은 그 시절 와이엇에 삶의 의미였다.하지만 그 모든 행복한 시간들이 산산조각이 나는 사건이 일어나는데.1986년 8월극장이 무장강도에 침입을 받게 되고 모든 사람들은 죽음을 맞이하게 되지만 오롯이 와이엇만 생존하게 된다. 그리고 한달이 지난 뒤 지역 박람회에서 줄리아나는 언니와 함께 나름에 행복한 시간들을 채워 나가고 있었다.불현듯 언니는 벤치에 줄리아나를 남겨둔채 잠시만 갔다온다는 말을 남긴채 사라지고 그뒤 언니는 실종된다.그것이 마지막이었다.줄리애나에게 언니는 세상에 전부였다.그런 언니가 사라진것이다.그리고 26년이 지난 현재 와이엇은 사립 탐정으로 일하고 있으며 줄리애나는 간호사로 일하며 살아가고 있다.평범한듯 보이는 두사람에 일상은 겉보기만 그럴뿐 철저히 26년전 그 시간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와이엇은 그뒤 오클라호마시티를 벗어나서 살아가고 있었지만 사건의뢰로 인해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는데..사건 수사를 하면서 마주하는 과거의 아픔들이 잊었다 생각했지만 아픔으로 다시 다가오고 어려서 알수 없었던 그날에 기억속을 더듬어 사건에 진실을 파헤치려 한다.그러면서 수없이 되뇌이는 말은 ""왜 난 여기 살아있고,다른 사람들은 전부 죽은 거죠?"이말이다.줄리애나 역시 언니의 실종에 진실을 찾아 헤메이는데..무모하리만큼 기억속 파편들 속에서 퍼즐을 하나씩 맞혀 나가는 줄리애나에 모습은 안타깝기 그지없다.세상에 전부였던 언니를 잃은 삶은 그 삶이 아픔 자체였기에 행복할수도 안정적인 삶을 살아갈수도 없었다.각기 다른 퍼즐을 맞혀나가는 두사람은 비로소 진실에 한발자국씩 다가가는데....과연 그 진실은 무엇일까.

 

 

 

 

 

 

 

 

 

그것은 분명 비극이었다.두사람이 감당하기조차 힘들었던 그 비극들속에 답은 분명히 없을테지만 그 정답을 찾아 과거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두사람은 끈질기게도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진다그리고 비로소 퍼즐을 다 맞추었을때 정답은 존재하지만 각기 다른 또다른 아픔과 마주하기도 한다,하지만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빠져드는 늪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던 그 시간들속에서 벗어나 또다른 시람들을 준비한다.예상하지 못했던 갑자기 찾아온 이별 앞에서 그들이 행했던 일들이 아님에도 죄책감은 그들을 26년이란 시간속에서 빠져나가지 못한채 또다른 아픔을 만들어낸다.소설은 분명 미스터리 소설이지만 서정적이며 아름다운 필체속에서 묵직한 발걸음을 독자들에게 안겨주는 그런 소설이었다.슬프도록 아름다운 미스터리 소설을 찾는다면 이 소설이 정답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