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기획자가 일 잘하는 법

[도서] 기획자가 일 잘하는 법

Peter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느 회사에나 일 잘하는 '프로일잘러'는 있다. 그들은 신기하게도 혼자서 1인 다역을 능수능란하게 해내며 남이 주목하지 않은 영역까지 안테나를 세워 세밀하게 일을 처리하는 공통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렇게 일 잘하는 일잘러를 보기 어려울 때도 많다. 전문가라고 자부하는 사람마저도 자세히 들여다 보면 빈틈 투성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런 일잘러들은 어떤 면에서 남들과 다른 두각을 나타내는 걸까? 어떤 모습을 갖춰야 각자의 영역에서 최고의 결과을 얻어낼 수 있을까?

혁신과 성과라는 어려운 과제를 멋지게 해내는 프로 일잘러들이 되고 싶다면 이 책 [기획자가 일 잘하는 법]에서 실전 가이드를 배워볼 수 있다. 점점 더 많은 기업에서는 기획자가 포괄적으로 A부터 Z까지 아우를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요구한다.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다. 기획 업무는 영역의 울타리를 긋는 일이 무의미할 정도로 상품개발, 마케팅, 영업, 재무, 서비스, IT에 이르는 모든 영역을 아우를줄 알아야 한다. 그래서 기획을 잘하는 사람 중에는 이 모든 영역이 머리 속에서 프로세스화되어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있다. 말로는 쉽다. 반면 현실에선 참 어려운 일이기도 하다.

치열한 비즈니스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기획자가 되기 위한 A부터 Z까지 소개하는 이 책은 카카오 브런치에서 현역에서 어떻게 해야 할 지 궁금해하는 실제적인 질문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들이 원 소스로 만들어진 책이다. 그래서일까? 뜬 구름 잡는 이야기라기 보다는 꽤 실용적으로 접근하고 다가갈 수 있게 해준다.

조직도를 왜 해석할 줄 알아야 하는지, 고객의 니즈 분석이 왜 성공의 절대 요소가 되는지, 뉴스를 즐겨 봐야 하며 빠르게 일을 추진하는 방법, 급변하는 환경 속 기획자의 자세까지 유용하고 알고 싶은 내용들을 책 속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피터 드러커는 성과를 내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가장 중요한 것에 덩어리 시간을 써라”라고 말했습니다. 시간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목표를 달성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죠.'

'기획의 기본은 명확한 메시지입니다. 보고서를 쓸 때도 한 페이지에 2개 이상의 메시지를 담지 않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맥킨지 같은 컨설팅 회사가 아니더라도 인하우스 컨설팅 조직을 가진 기업에서는 간결하게 보고서를 쓰는 교육을 하기도 합니다. 인터뷰도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의 결과를 사전에 정하는 것은 모든 인터뷰 시간에 초점을 잃지 않고 한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힘을 만들어줍니다. 그것은 문제의 뿌리, 즉 우리가 찾고자 하는 것입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작성한 솔직한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