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집행관들

[도서] 집행관들

조완선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이 소설은 25년 만에 갑작스런 고교 동창의 전화를 받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전화를 받은 이는 역사학 교수이자 신문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진보 칼럼니스트 최주호이고, 전화를 건 이는 그의 고등학교 동창 허동식이다. 전혀 친하지 않은 사이였는데 갑작스럽게 전화를 걸어 대뜸 만나자고 하는 통에 최주호는 돈을 빌려 달라거나 물건을 팔아달라는 말이겠거니 짐작했다. 돈을 빌려 달라면 30만원까지로 그 금액도 미리 생각해두었다. 그러나 직접 만난 자리에서 동창 허동식은 의외의 부탁을 내놓았다. 최주호가 지난 봄 칼럼에 썼던 친일파 노창룡에 관한 자료가 있으면 구해달라는 것이었다. 뜻밖의 요청에 무슨 일 때문이냐고 그는 되물었고, 허동식은 ‘작품을 구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25년만에 불쑥 찾아와 친일파 자료를 부탁하는 허동식을 보며 그는 다른 꿍꿍이가 있는지 의심을 가졌다.

 

 

아니나 다를까 정말로 허동식은 조금 의심스러웠다. 최주호와의 만남 뒤에 그는 조금 떨어진 곳에 주차된 차에 올랐는데, 차 안에는 ‘정기자’라는 또 다른 인물이 앉아 있었다. “간만 봤어.”라는 허동식의 말과 정기자의 “미끼로군요.”라는 대답에서 이 둘은 다른 꿍꿍이가 있음이 느껴졌다. 이것은 허동식이 구상하는 작품의 일부일까? 그들이 최주호에게 접근한 이유는 무엇일까?

 

 

최주호가 친일파 노창룡의 자료를 허동식에게 등기로 보낸 며칠 뒤 노창룡은 한 폐가에서 살해된 채로 발견되었다. 그것도 과거 그가 독립운동가들을 고문했던 방식으로 끔찍하게 살해되었다. 그 기사를 보는 순간 최주호는 허동식이 이 사건과 관련이 있음을 직감하게 된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으로 소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사회의 정의를 위해 집행관을 자처한 이들, 그리고 그들을 쫓는 검사 집단. 이 이야기의 끝은 어디로 흘러갈지... (궁금하다면 직접 읽어보시길.)

 

 

 

 

허 선배가 찾아온 지 한 달이 지나서야 그럴 듯한 명분을 찾았다. 수천 만 명 중에, 쓰레기를 전담 처리하는 청소부가 몇 명쯤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사회 정의를 이루지는 못해도 이 사회가 만만치 않다는 걸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그래서 그 몇 명 중에 한 명이 되기로 했다. 허선배의 말대로 분노를 꼭 가슴에 담아둘 필요는 없었다. 심장이 느끼는 대로, 분노를 마음껏 표출하면 됐다. 보내야 할 종자를 보내고 나니 일말의 가책도 받지 않았다.” (p. 140)

 

 

 

 

 

 

이해가 안 가는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

유람선은 물살을 가르며 선착장을 향해 다가가고 있었다.

난 세상을 바꾸려는 게 아니야. 불타는 정의감 때문도 아니지. 그런 건 나와는 맞지 않아.”

그럼, 대체 이유가 뭐야?”

굳이 말하자면······ 우리 같은 사람도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 분노를 실천으로 옮기는 사람들······.”

하지만 방법이 틀렸어. 다른 방법도 많잖아.”

이게 가장 확실해!”  (p. 159)

 

 

 

 

 

이 소설은 한국 영화를 한 편 보듯이 머릿속에 이미지가 잘 그려져 읽혔고, 금새 몰입해서 읽게 되었다.

 

정의를 위해 직접 죄를 심판하고 벌을 내리는 누군가들이 바로 ‘집행관들’ 이었다. 뉴스를 보다 보면 이 사회의 정의가 바로 서 있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았다. 죄를 지어도 누군가에게는 법이 아무 소용 없어 보일 때도 많았다. 이 소설도 그런 마음에서 시작된 이야기인 듯했다.

 

나쁜 짓을 하고 죄를 지은 사람들이 그에 마땅한 벌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한다. 그러나 그것이 소설에서 묘사된 방식으로 행해지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책에 나오는 내용들에 공감이 가지 않는 부분들도 있었다. 반전도 짐작이 갔던 부분이긴 했다. 그럼에도 지금의 우리 사회가 가진 어두운 면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우리는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하며, 이 소설은 우리에게 그런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점에서는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범죄나 스릴러 장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쫓고 쫓기는 수사물 속 반전이 자리잡은 소설을 읽고 싶다면 <집행관들>을 읽어보아도 괜찮을 것이다.

 

 

이 글은 출판사(다산책방)에서 도서만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