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미술관 읽는 시간

[도서] 미술관 읽는 시간

정우철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미술관 읽는 시간>은 한국의 미술관을 소개하고, 그곳의 화가와 작품에 대해서 설명하는 책이다. 책에서는 환기미술관, 양주시립 장욱진 미술관, 제주도립 김창열 미술관, 이중섭 미술관, 양구군립 박수근 미술관, 수원시립미술관 나혜석 기념홀, 이응노 미술관 이렇게 7곳을 소개하고 있다. 요즘 미술 입문서용 책들이 꽤나 많이 보이는데, 대부분이 서양화와 서양화가에 대한 책들이라 아쉬웠던 차에 한국 화가와 한국 미술 작품에 대해 다루는 책을 만나니 매우 반가웠다.

 

이 책은 각 미술관 별로 따로따로 설명하기 때문에 순서대로 읽지 않고 궁금한 미술관부터 찾아 읽어도 상관이 없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전국으로 미술관 투어를 하며 책 속 내용을 되새겨도 좋을 것 같고, 미술관에 직접 가서 도슨트의 설명을 듣듯이 이 책을 읽으며 관람해도 좋을 것 같다. 실제로 이 책에서는 각 미술관의 주소, 전화번호, 휴관일, 도슨트 정보 등을 실어 두었고, 책의 마지막 부분에는 미술관에 처음 가는 사람들을 위한 소소한 꿀팁들(조용하게 도슨트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나 미술관 에티켓 등)도 실려 있으니 미술관에 직접 가보려는 이에게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누구에게나 쉽게, 그리고 가볍게 읽히는 책을 쓰고 싶었다는 저자의 바람대로 이 책은 미술에 대해 잘 모르는 이도 수월하게 읽을 만큼 쉽게 쓰여 있어 좋았다. 저자가 미술 작품과 화가의 삶을 잘 엮어서 설명하기 때문에 전혀 지루하지 않게 술술 책장이 넘어갔고, 시간 가는 줄 모른 채 마지막장까지 단숨에 읽어버렸다.

 

이 책은 일반 책과는 달리 쫙(?) 펼쳐지도록 만들어져 미술작품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만족스러웠다. 그동안 만난 책들은 큰 사이즈의 작품을 실을 때 작품이 책장이 접히는 부분에 가려져 제대로 감상하기가 어려웠는데, 이 책은 그 점을 세심히 헤아렸다는 점이 좋았다.

 

이 책을 읽고 있으니 저자가 왜 ‘미술관의 피리 부는 남자’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갔다. 한국의 대표 화가들과 그들을 위해 세워진 미술관에 관심이 있다면, 한국 현대 미술 작품과 화가들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 주는 책을 찾고 있다면 이 책 <미술관 읽는 시간>을 읽어 보길 추천한다.

 

 

이 글은 ‘책과 콩나무’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