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솔직히 나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쭈욱-

아들을 낳고 싶었다.

남아선호사상 이런 건 절대 아니고

나를 닮은 딸을 낳는다면 모를까

딸보다는 아들이랑 더 잘 맞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아들 낳아서 같이 야구도 하고 농구도 하고

책도 읽고 그래야지, 했는데...

 

이젠 나이가 나이인지라

아들이든 딸이든

한 명 이상은 낳기 힘들 거 같기 때문에

나름 고민을 하게 된다.

(솔직히 고민한다고 내가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암튼... 이하나의 첫인상은 별로 좋지 않았다.

 

내가 이 친구를 안 건

윤도현의 러브레터가 폐지된다는 소식을 접한 직후.

 

윤도현이 하차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씁쓸했는데

프로그램 자체가 없어진다고 해서

더더욱 어이 없어 하던 차에

 

이하나라는 여자를 MC로 해서

새로운 음악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거다.

 

그 기사를 접하고 처음으로 든 생각은

'그 사람이 분별력이 있다면 고사를 하겠지.'

였다.

 

나이가 있는데 전후 돌아가는 상황을 판단하겠지.

그렇다면 정치적으로 옳은 선택을 하겠지.

했는데...

 

MC 제의를 수락했고 그래서

윤도현의 러브레터가 폐지되자마자

바로 새 프로그램이 시작된다는 거다.

 

아니, 뭐 이런 경우가.

그 여자 참 생각 없네, 이랬는데...

이 친구를 보고 나서

아, 내 생각이 잘못 됐었구나,

적어도 이 친구에 대한 판단만큼은 재고해야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어.

 

뭐랄까? 내가 본 이하나는

한 마디로 참 순수하다.

 

'야, 그 나이에 순수하다니... 그게 나이값 못 한다는 의미지.'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좋다. 빠져든다. 매력 있다.

 

맹-해보이는 게 아니라

말 그대로 너무 순수하다.

오랜 대화를 나누면 나눌수록

이 사람이 참 좋아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잘 웃는다.

가감이 없다.

잘 감격한다.

그런데 아주 진지하다.

 

혹자는 이런 걸 두고

MC로서의 자질 부족이라고 하던데

난 이런 매력이

게스트들을 편하게 해주고

보는 사람도 편하게 해주는

그만의 매력이자 색깔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매력적인 인간 한 명이

그가 있는 공간을

얼마나 눈부시게 만들 수 있는지

밝게 만들 수 있는지

알겠다.

 

그 사람이

여성이기 때문에

젊기 때문에

예쁘기 때문에 

그런 게 아니라

 

그 사람의 존재 자체가

그가 있는 공간을

충만하게 만든다.

 

참 예쁘다.

저 친구.

저런 딸이라면

친구처럼 잘 지낼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용기(?)'가 생긴다.

[덧붙임] 4회에선가 박효신과 묘한 기류가 흘렀는데...

나는 그것도 너무너무 흐뭇한 거다.

아, 내가 딸을 낳았는데 그 아이가 처음으로 남자친구를 데려온다면

이런 기분이겠구나.

 

음... 박효신도 그 전엔 관심이 없었는데

딸의 남자친구가 될 수도 있겠다 생각하니

유심히 보게 된다.

 

내가 좋아할 스타일은 아니지만

아이랑 참 잘 어울린다.

아이가 그 사람을 보고 계속 웃는다.

눈도 못 마주치고.

얼굴이 빨개져서.

 

아이가 좋아한다면 그걸로 충분하지.

둘이 참 잘 어울린다.

 

녀석, 센스도 있지.

[나만 바라봐]를 부른다.

 

이런 센스 있는 녀석이라면

사윗감으로 오케이다,

 

이러면서 봤다는. ^^;

 

참 예쁘다. 이하나.

보고 있으면 흐뭇하고.

굳이 노력하지 않아도

나랑 아-주 잘 통할 거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해온

    tv가 없어서~~~~~

    2008.12.20 10:4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이 친구, 영화 [식객]에도 나왔대요. 예쁘지 않아요? 나는 이렇게 해맑게 웃는 사람이 좋던데. 얘기가 잘 통할 거 같은 친구에요. 10시간 이야기해도 안 지루할 것 같은. ^^

      2008.12.20 10:5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