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에이, 성탄절 이브와 성탄절 사이를

'나쁜 꿈'과 함께 보내다니...

 

참 멋지다.

 

아무래도 나는... 성공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거 같다.

성공하면 불행해질 거라고 생각하나?

왜 그러지?

 

흠... 진지하게 생각이라는 걸 해봐야겠다.

 

암튼... 꿈 속의 나는 아주 황당하고 억장이 무너질 듯한

일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차갑고 냉철하다.

울고 불고 그러지도 않고

계속 설득한다.

 

그 선택이 잘못되었다는 걸.

 

내가 어떻게 될건지 그런 건 걱정도 안 하고

그 사람이 너무 불쌍하고 안타깝고 안쓰럽다.

(여기서 '그 사람'은 물론 우리 남편 --;)

 

꿈의 내용인즉슨

남편이 결혼을 했단다.

아주 유명한 사람의 딸과.

 

그 여자를 사랑해?

아니.

 

어머님, 아버님은?

자기들이랑 수준 차이 난다고 안 보게 해달래.

그게 말이 돼? 오빠 부모님이잖아.

 

사랑 없는 결혼은 불행한 거야.

어쩔 수 없었어.

 

오빠가 기혼자라는 거 몰라?

응. 그리고 그쪽에선 그런 건 신경도 안 써.

 

뭐 이런 내용들이다.

 

근데 깨고 나서 생각해 보니...

 

나 바보 아냐?

정강이라도 걷어 차고

위자료를... 한... 100억쯤은 달라고 했어야지.

 

이런 꿈은 배경도 온통 회색 아니면 검정색이다.

성탄절날, 남편이 다른 여자랑 결혼했다는 꿈이나 꾸다니...

나원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달구벌미리내

    으하하하...책읽는 낭만푸우님의 속에 불을 질러 봅니다. 아니 <남편이 결혼했다>를 쓰시려고 준비하고 계신가요? 그 아가씨를 찾아가 머리 끄댕이를 잡아 당기고 다시는 그런 생각조차 못 하게 작살을 내었어야 했는데...너무 담담하게...덤덤하게 말만 하다니...옆지기를 믿으세요. 나중에 잘 되어도 아내만을 사랑하며 살아갈 사람이니까요...또 머리가 좋은 분이니 책읽는 낭만푸우님을 떠나 더 좋은 아내를 만나기 어렵다는 걸 잘 알고 있을 겁니다. 셈이 빠른 사람은, 아니 사랑이 깊은 사람이겠지, 허튼 짓을 하지 않습니다. 미쳤으면 모를까...

    2008.12.26 15:0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음... 만약 정말 그런 일이 있어도 상대방 머리 끄댕이를 잡을 일은 아닌 거 같아요. 어쨌든 그건 우리 둘 사이의 문제이고... 따라서 우리 둘 사이에서 해결할 문제죠. 그리고 솔직히... 그 여자를 보면 더 마음이 약해질지도 모르구요. 흠... 이 여자도 나름의 사정이 있군, 이러면서.
      '미치지 않고서야' 그런 일은 안 생길거라고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한 번쯤은 미치지 않나요? 그렇다고 남편을 못 믿는 건 아니고... 누구에게나 어떤 일이든 생길 수 있다는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는 것 같아요. 이렇게 말했더니 '그게 바로 남편을 못 믿는 거지. 혹시 의부증이세요?'라고 하던데... 제가 보기엔 이 둘은 차이가 있거든요. 의부증이라는 말에서 헉! 했죠. 근데... 조건 좋은 남자 만나서 맨날 몸뚱아리에 돈으로 둘둘 바르고 다니면서 자기 남편 꽉 잡고 산다고 만날 때마다 호언장담하다가... 자기 남편이 바람 핀 거 알고 와르르 무너지는 여자들 보면 일정 부분은 자업자득이다 싶기도 해요. 남편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좌지우지하려는 것부터 문제였고... 남편은 무선 로봇이 아니잖아요. 내가 리모콘으로 조정하는 대로 움직이는. 그 사람도 한 사람의 인격체니깐... 어떤 상황에서건 그 사람의 뜻은 존중해주고 싶어요. 말이 돼나? 암튼, 결론은... 이런 경험은 죽을 때까지 안 하게 되는 게 제 바람이기도 해요.

      2008.12.26 23:1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