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크리스마스 저녁.

 

뭘 먹을까 고민고민하다가

떡볶이를 해먹기로 결정.

 

성탄절날 떡볶이가 뭐야?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게 또... 나름 특별식이라면 특별식이기 때문에.

 

집에 양배추가 없어서 배추를 넣고

어묵이랑 맛살이랑 새우랑 떡을 넣고

삶은 달걀이랑 만두랑 라면 사리까지...

 

유후!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니깐

와인과 좋은 음악.

 

이거면 충분하다.

 

어느 음식이건

와인을 함께 하면

품격이 높아져서 좋다.

거기에 음악까지 함께 하면

좋은 레스토랑 부럽지 않구.

 

와인 반 잔 정도가

딱 좋은 거 같다.

적당히 기분이 좋아져서

구름 위를 나는 것같아지는...

 

완전 기분 좋아져서

노래라는 노래는 다 따라 부르고

방방거리고 온 집을 휘집고 다니면서

춤이라고 보기엔 다소 약소한

'몸짓'을 하고 다니구...

 

암튼... 행복하다.

 

내가 재미난 거 보여줄게.

뭐?

이거.

 

에, 하고 혓바닥을 보여준다.

와인 마시면 혓바닥이 외계인처럼 파랗게 된다.

 

흐흐흐, 웃는다. 웃기지?

응.

 

이따 9시쯤엔 남편이랑 같이 [원스] 보기로 했다.

 

남편이랑 이 영화 같이 보려구

그동안 참 많이 공들였다.

먹고 싶다는 거 다 해주고

보고 싶다는 영화 다 같이 봐주고...

 

어떻게 생각하면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치사하기도 하지만

크리스마스엔 내가 좋아하는 영화를

남편이랑 꼭 같이 보고 싶으니깐.

 

그리고 나서... 남편한테 이렇게 부탁할 거다.

영화에 나온 노래들 다- 불러보자. --v

 

사실 내가 노리는 건 바로 이거다.

흐흐흐, 생각만 해도 낭만적이다.

 

오늘은 같이 [원스]를 보고

틈틈이 연습해서

2008년의 마지막날에는

같이 노래를 불러봐야지.

연주까지 해가면서.

흐흐흐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march

    전 점심은 설렁탕,저녁은 김밥 싸 먹었어요.^^
    크리스마스 분위기와는 영 아니지만,내가 편하면 되는거죠 뭐...맞죠?

    2008.12.26 10:0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분위기, 같아요. 전 오늘 저녁 무지 행복했거든요. 충만한 느낌. ^^

      2008.12.26 10:15
  • 스타블로거 빨간아이

    저는 크리스마스 이브 날 점심에 부모님과 순대국밥을 먹었더랬죠-_-;; 색다른 경험이라 좋았어요, 크크크. 미국에서 먹는 떡볶이라...거기에 좋은 음악까지...남 부러울 게 없죠
    원스 저도 너무 좋던데~푸우님 행복하셨겠어요~^-^

    2008.12.26 10:3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글을 보면 아시겠지만... [원스]를 보는 건 미래형이에요. 이미 본 게 아니라 이제 볼 거랍니다. ^^

      2008.12.26 11:12
  • 달구벌미리내

    ㅎㅎㅎ 즐거운 크리스마스네요. 예수님이 오신 날, 이렇게 즐겁게 가시버시가 춤추고 노래하는 집이 온누리에 가득 찼으면 좋겠습니다...그런데 <원스>를 보면 어렵게 만난 두 사람이 서로 제 꿈은 이루지만 사랑은 본디 사람한테로 돌아가는데, 사랑이 이루어지는 영화가 나을 듯도 하고...어쨌든 즐겁게 보세요. 노래야 그만하면 아주 좋죠.

    2008.12.26 14:5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와인 반 잔에서 한 잔 정도가 딱 좋은 것 같아요. 한 잔도 너무 많나? 반 잔 정도.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그 정도면 심장을 튼튼하게 해준다고도 하구요.
      꼭 결혼을 해야 사랑이 이루어지는 건 아니잖아요. 그렇게 서로의 마음에 살아도 좋지 않나 싶어요. 솔직히 결혼하면 못 볼 거, 안 볼 거 다 보면서 실망도 하게 되고 그러니깐... 어떤 선택을 하든 그건 당사자들의 몫인데... 이 연인들의 헤어짐은 슬프지 않고 담담해서 좋았어요. 바닷가에서 프리스비 날리는 장면에서... 난 프리스비 할 때 저래서 좋아. 프리스비랑 하늘이 내 머리 위에서 같이 보일 때 아주 행복해, 그랬더니 우리 남편은, 영화 정말 싸게 찍었다. 바닷가에서 프리스비가 뭐냐? 하더라구요. ^^

      2008.12.26 23:0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