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비오는 토요일, 리스마스 카드를 보내려 우체국에 갔다가 서점도 잠깐 들렸다.
코로나 팬더믹 때문에 사람들을 피해야 해서
사람들이 가장 적을 개점 직전에 갔다.
원래 주말 오전에 서점 가는 게 나의 오랜 즐거움이었는데
(마치 심해를 유영하는 고래가 된 기분으로 서점 안을 유유히 다닐 수 있어서 좋다)
코로나 때문에 거의 10개월 만에 서점에 갔다.
감개무량!

겁이 나서 아무것도 만지지는 못 했지만,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세상이 아직 건재하다는 느낌이 주는 안정감.





덧 1. 저 토끼 표지의 책은 청소년용인데, 표지 재질이 벨벳이라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책 안이 궁금했는데, 차마 만지지는 못 했다.


덧 2. 케이팝의 인기가 대단하다. 섹션을 따로 만들어 놓을 정도.

물론 그 중심은 #BTS


https://www.facebook.com/hashtag/bts?__eep__=6&__cft__%5B0%5D=AZUaVvc9Hm8uVOftCTzdMnPvYd4uWKqT1CAeATl8e-e1GYE0Yf4G8p39T9_Hct_V5QBNYmei1SVImyLLgRSv9ZVPV6w3P7c_pzhsubmsFH2BfUdizi7ZHg2OGRGmT6ghL-w&__tn__=*NK-R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