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음... 보내주신 선물 너무 감사히 잘 받았습니다.

무엇보다... 기대하지도 못했던 책 선물, 너무 고마웠어요.

 

문이 부스러져라 초인종을 힘차게, 그것도 연이어 계속 눌러대서

누군가 하고 나가봤더니

우체부 아저씨더라구요.

 

우체부라기보다는 지금이라도 당장 탐험을 떠날 것 같은,

잘 다린 제복에 탐험가들이 쓰는 것 같은 모자를 쓰고

부츠를 신고 콧수염을 멋지게 기른,

거기에 키까지 훤칠하고 잘-생긴 백인 아저씨가

활짝 웃으면서 상자를 들이밀 때까지만 해도

이게 뭔가 싶었죠.

 

상자를 받고 나서야

'아, 소포구나'했답니다.

 

솔직히 그 아저씨는 우체부라기보다는

보이스카웃의 이미지가 강했거든요. ^^

 

이런 저런 수다를 떨다 아저씨를 돌려보내고

상자를 열었는데...

아니, 이럴 수가!

 

책을 워낙에 좋아하기도 하지만,

전혀 기대도 못 했던 책이기에

정말 너무너무 기뻤어요.

아마 1미터 이상은 공중 부양을 했을 거에요.

 

사실 이 책 너무 갖고 싶었던 책이거든요.

 

이야기를 거슬러가자면 이렇습니다.

그러니깐 지금으로부터 3주 전.

이 책의 반납일이 돼서 도서관에 갔죠.

 

차에서 내리자마자 남편에게 잠깐만 기다려 달랐고 했어요.

 

왜?

이 책이랑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려구. 저기 단풍 예쁜 데 가서 이 녀석이랑 나랑 같이 사진 좀 찍어줘.

 

남편이 못 말리겠다는 표정을 짓으며 웃더라구요.

그래도 순순히 따라와서 사진을 찍어줬죠.

그 다음엔 이 녀석의 독사진들을 제가 열심히 찍었구요.

 

그 책이 그렇게 좋아?

응.

그럼 돈 주고 사자. 아니면 어차피 책 기증할 거니깐 그 책들 대신 이 책 한 권만 달라고 딜을 해보던가.

도서관 책은 공공재인데, 내 욕심 채우자고 사적 소유로 만들 수는 없지.

내가 보기엔 그 책 읽은 사람 너밖에 없다.

그래도...

그럼 기한 연장이라도 하던가. 3주 더 연장이 될 거야.

정말? 도서관 책인데 나 혼자서 너무 오래 갖고 있으면 그것도 민폐인데.

그렇게 해. 그렇게 해도 돼. 한 번 정도는. 네가 너-무 좋아하는 책이잖아. 절판돼서 구할 수도 없고. 그 정도는 누구라도 이해할거야. 솔직히 그 책 너 외엔 찾는 사람도 없을 거고.

그럼 그렇게 할까?

응.

 

그렇게... '수렁에서 건진 내 딸'처럼

반가운 마음에 이 녀석을 데리고 와서

3주를 더 함께 했죠.

 

그때 찍은 사진이에요. ^^

암튼 이렇듯 애틋하게 3주를 더 보내면서

한 번을 더 읽었죠.

그렇게 3주가 지나고, 더 이상 대출 기한 연장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난 주 토요일이 기한 마감이었는데,

그 날이 다가올수록 너-무 가슴이 아픈 거에요.

 

책이랑 가끔 대화를 했죠.

조만간 너를 떠나 보내야 해. 마음이 아프구나.

 

근데, 근데... 바로 그 책을 선물받게 될 줄이야.

정말 너무 기쁘고, 너무 행복하고, 너무 고마웠답니다.

 

책도 책이지만, 대수롭지 않게 했던 말을 흘려 듣지 않아준 것도 너무 고맙구...

암튼, 여러모로 너무 기뻤어요.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남편한테 마구 자랑을 했답니다.

 

이 책은 이제부터 내 보물 10호야.

그럼 네 보물 1호는 뭔데?

글쎄... 생각을 안 해봐서... 솔직히 1호부터 9호까지 있다는 의미가 아니라... 보물 10호라는 건 그만큼 좋다는 그런 의미인데...

 

이러다 쓰윽 남편을 보니 완전 삐쳐있더라구요.

그래서 금방 말을 바꿨죠.

 

가 아니라... 당연히 내 보물 1호는 오빠지.

정말?

당연하지.

 

덕분에 여러모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것봐라? 점자처럼 표지가 오돌도돌해서 손으로 만져지면 감촉이 느껴진다? 완전 멋지지?

그렇네.

 

도서관책은 비닐 커버를 씌워놔서 몰랐는데

커버 없이 보는 표지는 훨씬 근사하고 멋져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맨날맨날 이 녀석 한 번씩 쓰다듬는 낙으로 살 것 같아요.

평생 기억에 남을 생일 선물이 될 것 같구요.

 

고맙다는 말을 아무리 많이 해도 모자르지 않을 것 같아요.

정말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책과 마음, 감사히 잘 받겠습니다.

 
히히, 복받으실 거에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유정맘

    축하합니다. 그곳 도서관에서는 비닐로 책을 보호하는군요. 여긴 오히려 모든걸 다 벗겨요. ㅋㅋ 그래서 책 읽고나서 리뷰 쓰려고 책 검색하다 놀랄 때도 있어요. 아 이게 원래 표지구나 하면서요. 덕분에 저도 기분이 좋아져서 갑니다.

    2009.12.17 01:4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저도 맨날 모니터로만 책들을 보니깐 한국에서 업어온 책들을 보고... 표지가 이런 분위기였군, 새삼 놀랄 때 많아요. 학교 도서관 책들은 대개 표지를 다 벗기는데 공공 도서관책들은 다 커버를 씌우더라구요.

      2009.12.17 03:44
  • 디오니소스

    푸우님의 키다리아저씨 선물 오랜도록 포스팅 메인에 있군요. ㅎㅎ 17일이죠? 이미 한국에서는 시작된 생일이긴 한데... 뭐라 축하를 드려야 할지... 만수무강하세요 할 순 없잖아요. 푸우님을 위해 선물을 드리고 싶은데... 뭐가 좋을까요? 이석원? 아무리 생각해도 책선물이 제일 좋을 것 같은데... 주소를 알려주시겠어요?^^ 쪽지로 했어야 하나... 암튼 어제 오늘 잡생각이 너무 많이 늘어서 머리가 터지기 일보 직전입니다. 일은 리듬이라고 했는데, 이틀이면 끝낼 일을 5일째 붙잡고 있네요. 생일날은 주로 남편분이랑 뭘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부디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09.12.17 02:5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어젯밤에 우리 남편이 요즘 네가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뭔 줄 알아, 하고 묻더군요. 뭔데? 했더니 "머리가 깨질 듯이 아파."래요. 저도 요즘 두통이 잦아요.
      누구 옆구리를 찔러볼까 리스트를 작성중이었는데... ^^;
      근데 비행기로 보내면 아마 책값보다 소포값이 더 나올 거에요. 일명 배보다 더 큰 배꼽. 그러니... 생각하실 시간을 드리겠습니다. ^^
      만수무강 좋아요. 남편이랑 둘이 130살까지 사는 게 인생 목표입니다.

      2009.12.17 03:46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아, 생일날은 주로... 연애는 하도 길게 해서 뭘 했나 잘 기억도 안 나고...
      우리는 결혼하자마자 바로 유학을 왔어요. 아주... '찢어지게' 가난한 유학 생활을 했는데... 솔직히 벌써부터 그때가 그리워져요. 가난하기는 했지만 소박해서 행복했던 시기였던 것 같아요. 결혼 첫 해엔... 우리가 너무 가난해서 감자랑 계란, 우유로 연명하던 때였거든요. 두부나 콩나물 사먹을 돈도 없어서. 그해 생일에 남편이 감자채볶음을 해줬죠. 생일 선물로. 감자채 볶음 위에 감자로 조각한 하트 얹은. 고기 살 돈도 없어서 그냥 미역만 넣고 끓인 미역국에. 근데 그게 그렇게 감동적이더라구요. 그리고 대개는... 돈 안 드는 콘서트를 하죠. 풍선 잔뜩 불어 놓고 생일 축하 배너 걸어놓고 고깔 모자 쓰고 양초 켜놓고... 남편이 기타 연주하면서 노래를 불러줘요. 이 노래 불러줘 그러면. 저만을 위한 라이브 콘서트. 이것도 정말 낭만적이에요. 음... 돈 없이도 참 행복하게 잘 지낸 것 같아요. 일년에 한 번 사치를 떨기도 하고. 정말 사고 싶던 책을 선물로 받는 거죠. 예를 들면 브레송의 사진집이라던가... 뭐 그런 거. ^^

      2009.12.17 03:54
    • 디오니소스

      유령처럼 매번 다녀가셨던 푸우님의 흔적이 오늘은 꼬리가 잡혔어요^^ 만수무강 좋다고 하시니 건강식이라도 보내드려야 할지... 가난한 연인들의 아름답고 치열한 유학기가 펼쳐지네요.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전 외국생활 자체가 두렵거든요. 사실은 외롭다는 표현이 더 맞겠지만... 두분이 깊이 사랑하시니, 그렇게 어려운 속에서도 잘 견디고 아름답게 사랑을 꽃피웠겠죠? 그나저나 생각할 시간을 주시니 더 고민이 되네요. 배보다 배꼽이 큰 경우가 꽤나 많긴 했는데... 기념에 남을만한 선물이 없을까요? 이거 일주일 고민하겠는걸요. 생각해보고 쪽지 드릴께요.^^

      2009.12.17 07:36
  • 오늘은 좋은날

    너무도 좋아하는 책을 선물로 받다니 정말 축하드려요~ 다가오는 2010년에도 멋지고 좋은 일들로만 가득하시길~

    2009.12.17 12:0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