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자유테마

내가 가장 좋아하고 사고 싶은 차는 FJ Cruiser이다.

(이전에 썼던 글은 여기에. FJ Cruiser)

이 녀석에 대한 짝사랑은 한동안 계속될 것 같다.

그렇지만 최대의 난적은 바로 남편.

 

연비가 어떻고 저떻고 산에 갈 것도 아닌데 어떻고 저떻고 하며

잔소리와 훼방이 장난이 아니다.

아무래도 이 녀석은 물건너 간 것 같다.

갑자기 연비가 좋아지지 않는 한.

 

사실 이 녀석 전에 좋아했던 애들이 뉴비틀이랑 미니쿠퍼인데,

그래서 이 녀석들 선에서 타협을 해볼까 생각중이다.

물론 이 녀석들도 유럽차이기 때문에 일본차처럼 연비가 좋지는 못하다.

고유가 시대에 가장 문제가 되는 점.

 

Edmunds.com에 따르면 2010년형 뉴비틀 연비가 23mpg(mile/gallon)이란다.

2010년형 혼다 시빅DX 오토가 29mpg인 것에 비하면 연비가 장난이 아니다.

유럽차는 워낙 튼튼하게 만들어서 연비가 낮다고는 하지만

23mpg라면 소형 트럭 수준이니...

이것도 얘기 꺼내자마자 남편한테 퇴짜 맞기 딱 좋다.

(근데 웃긴다. 자기가 사주는 것도 아닌데 왠 간섭? 흥!) 

 

내가 좋아하는 New Beetle convertible.

 

캘리포니아의 태양과 바다와는 너무 잘 어울릴 것 같다.

해안도로를 이 녀석을 타고 달리면 너무 좋을 듯.

 


풋사과색도 예쁘다. 풋사과색 컨버터블도 귀여운데.

 

이것도 접어야 하나 고민고민하는데, 

뉴비틀에서 하이브리드 카가 나온단다.

 

좀더 자세한 정보를 찾고자 웹에서 검색을 해보니, 

2-3년 내에 뉴비틀 하이브리드가 나온다는 것도 같다.

 

그런데 오 마이 갓! 하이브리드 모델은 뉴비틀의 생명인

그 딱정벌레 모양을 버렸다.

디자인이... 디자인이... 완전 안습.



 

출처: www.motortrend.com

 

나만 그런가? 내가 뉴비틀을 좋아한 이유는 디자인 때문이다.

동글동글한 차체야 말로 뉴비틀의 정체성이자 존재이유인데

그걸 버리겠다니!

그럼 그게 무슨 뉴비틀이냐구?

 

이 새 하이브리드 모델은

마치 PT Cruiser를 연상시킨다.

 


기존의 동글동글한 디자인에서 윈드쉴드의 경사를 완만하게 내린 대신

뒷통수를 가파르게 깎아 버렸다.

이래서는 딱정벌레가 아니라 바퀴벌레 같다. -_-;

 

도대체 왜 스스로의 정체성을 포기하고

못나디 못난 PT Cruiser를 따라가려는 건지 이해가 안 간다.

(이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미안.)

 

아, 이런. 제발 잠정적인 디자인이길 바란다.

만약 바뀐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한다면

반드시 가서 반대에 한 표를 던져야지. 흑흑.

 

어차피 자동차 디자인이라는 것도 유행이 있기는 하지만

요즘은 추세가 직선보다 곡선을 선호하는 것 같은데

왜 뉴비틀만 굳이 추세를 거스르려고 하는지도 이해할 수 없다.

 

하이브리드로 바꾸어서 연비를 좋게 하려는 건 절대 찬성이지만

제발 디자인만은 그대로 고수해주길.

플리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디오니소스

    혹시 차를 선물로 받으신건가요?^^ 뉴비틀 저도 좋아합니다. 그나저나 수입차라는 딱지 때문에, 그리고 형편도 넉넉치 않아서 아직까지 차구입은 망설이고 있지요. 저도 내년 초에 소형차라도 한대 구입하려고 준비중입니다.^^

    2009.12.20 06:3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사실 올 생일에 차를 살까 했죠. 어차피 미국에 살려면 가족수만큼 차가 있으면 좋으니깐요. 근데 뉴비틀 하이브리드가 저렇게 변한다면 솔직히... 살 의향이 없어요. 그렇다고 중고차를 사자니... 뉴비틀도 이미 한물 갔기 때문에 중고차 값이 형편 없어서 팔 때 문제가 되구... 암튼 그렇답니다~
      그리고 솔직히 제 로망은 FJ 크루저에요. ^^

      2009.12.20 08:00
  • koogi

    저랑 바뀐 것 같아요.
    축구나 차 같은 것엔 그닥 관심없이 쿠키나 굽고 있는 저와, 오븐 한 번 열어보지 않았고 축구와 로망카를 꿈꾸시는 푸우님. 성별 바꿔야 할까요..ㅋ

    2009.12.21 04: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이 집에 와서만 요리를 등한시하는 거에요. 시간이 없어서. 저 요리 완전 잘 해요. ^^
      이번 주에도 육개장도 해먹고 고추장 볶음도 했는 걸요? 직접 육수 내서 국수도 하구...
      그리고 koogi님같은 경우는... 키도 크고 체격도 좋고 운동도 잘 하고 설산을 탈 만큼 건강하고... 그런데 쿠키를 굽는 의외성까지 겸비하니 그게 사람을 훨-씬 돋보이게 하는 거죠. '의외성'이 있는 사람이 좋잖아요. 천편일률적이고, 하나를 보면 열을 알게 되는 그런 무미건조하고 심심한 사람보다는. ^^

      2009.12.21 07:13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