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빗소리에 잠을 깼다.

밤이라 사위가 조용해서였겠지만,

지붕을 때리는, 땅으로 낙하하는 빗물의 소리가 가열차다.

'어쩐지 컨디션이 안 좋더라니.'

남편 등에 꼭 붙었다.

원래 비오는 날은 한 번 깨면 다시 잠들기가 어려운데

너무 피곤해서 인지, 체온이 주는 편안함 때문인지

스르르 잠이 든다.

빗소리는 여전하다.

 

낮에도 비가 퍼붓는다.

비바람까지 몰아쳐서

거실창으로 큰 나무들이

휘청거리는 모습이 보인다.

"여기 와서 이렇게 비 많이 오는 거 처음 보는 거 같다. 그치?"

"응."

남편이랑 한참 비구경을 했다.

 

해가 지기 전, 아주 반짝 날이 좋아졌다.

언제 그랬냐는 듯

나무들이 평온을 되찾았다.

바깥 풍경을 물끄러미 보는데

정말 커다란 비눗방울들이

우리집 베란다로 둥둥 떠온다.

어떤 기시감 같은 것에 사로잡힌다.

내가 이 장면을 어디서 보았지?

 

선명하고 큰 비눗방울들 속에

하나 하나의 추억들이 담겨 있는 듯하다.

아련하다.

이럴 때 좋은 기억들만 떠오르는 걸 보면

적어도 난 행복하게 산 사람인 듯하다.

감사해야지.

 

비눗방울이 어디에서 오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지는 햇살을 받아 반짝이며 물드는 모습이

퍽 아름답다.

아련하고, 아름답다.

 

프러포즈용이나 이벤트용으로도 퍽 감동적일 것 같은 장면.

너무 아름다운 비눗방울에 끌려 밖으로 나갔는데

거기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 거지. 하핫.

 

내일도 비가 온단다.

비가 오면 역시나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오늘도 침실을 동굴처럼 해놓고(블라인드를 내려놓고)

내내 잠만 잤다.

동면하는 곰 모드.

꿈도 없는 숙면.

 

덕분에 거의 한 게 없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푹 쉬고 나니

좀 살 만하다.

 

여덟 시밖에 안 됐는데 기분에 밤 열 두시는 된 것 같다.

낮에 너무 많이 잤나?

아니면 하루 종일 비가 와서 그런가?

이제부터라도 책 좀 읽어야겠다.

 

비오는

겨울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