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채(1745-1820) 59세 초상

그린 이 모름(1803년 작), 비단에 채색 99.2x58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우리의 옛 그림 중에서 초상화는 특히 괄목케 되는 명품이 다수 전해 내려오고 있어 인물화에 있어 뛰어난 경지를 대변하기도 한다. 단순한 감상화나 장식화가 아닌 주인공의 정신과 인품, 학덕 등을 모두 화면에 옮겨야 하기에 화가들은 그 어느 분야보다도 열과 성의를 기울여야 했다.

 

이들 옛 초상화를 보노라면 사진같이 매우 사실적인 점에서 우선 묘사력이 대단함을 경탄케 된다. '나이 사십이 되면 얼굴에 책임을 지라'는 서양의 어느 철학자의 말도 겸해서 떠오른다. 나이든 모습이 주류를 이루는데 고결하고 의연한 풍채에 백발이 아름답게 묘사된다. 얼굴에 검버섯이 피거나 혹이 있으면 그대로 숨김없이 그렸다. 물론 그림의 주인공들은 어엿한 사대부들로 속된 표현을 빌리면 '성공한 사람들'로서 학자이며 정치가들이나, 이들 모두에게 공통된 느낌은 평생을 조신한 데서 비로소 가능한 맑고 투명한 마음을 읽을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서 부분이 소개되는 그림의 주인공은 이채 선생으로 그의 나이 59세 때인 1803년 초상이다. 병조참판, 동지중추부사를 역임한 문신으로 화면에 있는 찬문(撰文)에도 보이듯 순수한 마음, 학문에 싫증을 내지 않는, 맑고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임을 잘 보여준다. 중국이나 일본의 초상화와는 달리 전혀 과장이 보이지 않으며, 측근에서 평상시 살필 수 있는 푸근한 모습으로 생각된다. 맑고 깨끗한 삶을 영위한 노년은 화려하다. 잘 닦여진 보석과 같이 귀하고도 엄숙한 아름다움이기도 하다. 또한 우리들이 오늘날 잃어가는 진정한 아버지상의 원형이기도 하다.

 

아들이 아버지를 닮지 못함을 불초(不肖)라 했다. 무엇보다도 아버지의 덕망과 유업을 이어받지 못할 때 우리 선조들은 가슴을 치며 울었다. 우리는 타인에 의해 그려진 우리의 초상을 남기지 못할지라도 우리의 자화상은 어떨까? 그것은 순간마다의 마음가짐과 행동에 의해 점과 선이 새겨지며 그려져가고 있는 것이리라.

 

나는 공부하러 박물관 간다
이원복 저 | 효형출판 | 2003년 11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jollyman

    이 그림 좋군요. 조선 후기의 인물화는 정말 어떤 사실성이 돋보이죠. 어떤 인물에 대한 묘사라도 매우 세부적인 묘사까지 빠뜨리지 않으면서도... 이런 부분만 따지자면 서양화랑 별 차이가 없겠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눈인 듯 합니다. 눈의 정(눈동자)를 그려낼 때 그 사람의정신을 담게 되는 거니까요. 저는 서양인물화들도 좋지만 우리나라 특히 조선 후기 인물화들에서 볼 수 있는 그 인물의 정신을 눈동자에서 그려내는 측면은 정말 최고라고 봅니다.

    2011.01.24 15:4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저두요.
      그래서 실제 사람을 대한 듯 한참을 들여다보게 되는 것 같아요. 정말로 이야기를 하고 있는 듯한 생각도 들고.
      어떤 학자다움이랄까, 선비다움 같은 것. 나가야 할 바도 잘 모르겠고 늘 회의가 들고 의심도 많도 흔들릴 때도 많은 저같은 사람에게는... 이런 양반께 묻고 싶은 게 참 많거든요. ^^;

      2011.01.24 16:11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그러고 보니, 졸리맨님을 좀 닮은 듯도 하네요. 아니다. 졸리맨님이 저분을 닮은 거라고 해야겠군요. 그림이 좋다니 선물로 가지세요. 비록 포스팅이지만~

      2011.01.24 16:12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