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꿈 속에서 엄마가 살아돌아왔다.

 

엄마. 엄마? 엄마!

응, 딸. 잘 지냈어?

진짜 우리 엄마 맞아요?

 

꿈 속에서도 나는 땅 속에 묻은 사람이 다시 살아돌아올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것도 일 년이나 지났는데.

그런데 엄마는 그런 게 뭐 대수냐는 듯 아무렇지도 않게--피곤해보이거나 지쳐보이지도 않았다--들어왔다.

 

그리곤 자연스럽게 집에서 입는 옷으로 갈아 입고, 진지를 드셨다.

 

엄마.

나는 너무 좋아서 엄마 옆에 꼭 붙어 앉았다.

 

그동안, 꿈속에서라도, 단 한 번만이라도 보고 싶다는데도

절대 안 나타줬던 엄마였는데--목소리나 몸의 일부 밖에는 못 봤다

엄마가, 바로 내 눈 앞에 있는 거다.

 

나는 너무 기뻐서 엄마를 안았다가 손으로 엄마를 만졌다가

엄마를 내 눈에 다 담으려는 기세로 계속 쳐다봤다.

 

엄마.

응?

엄마.

왜?

엄마.

하여간 너는 여전히 싱겁구나.

 

엄마, 어떻게 오셨어요.

--나는 차마 일 년 전에 돌아가셨잖아요, 는 말하지 못했다.

그런데 엄마도 엄마가 돌아가셨었다는 걸 알고 계셨다.

그냥... 우리 딸 보고 싶어서.

 

엄마가 신문을 펴서 앞에서부터 한 면 한 면 읽으셨다.

나는 여전히 엄마 옆에 꼭 붙어서 엄마를 봤다.

일상이 조용히 흘렀다.

 

조금만 더,

조금만 더,

그냥 이대로 자면 안 될까?

 

아, 정말 일어나기 싫은 꿈이었는데...

아침은 오고

나는 일어나야만 했다.

그래도... 눈 떴을 때 이전처럼 슬프거나 아프거나 공허하지는 않았다.

 

이꿈은 소설처럼 한 문장으로 시작되었다.

엄마가 살아돌아왔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7

댓글쓰기
  • 디오니소스

    간절히 그리워하면 꿈에 보인다고는 하지만... 낭만푸우님의 일상이 조금은 안정을 찾았기에, 부러 나타나신 것 아닐까요? 우리딸... 엄마 기대대로 잘 살고 있구나, 이렇게 말씀하시려구...^^

    2012.06.08 11:4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이 꿈... 알고 보면 기가 막히게 정교해요. 어젯밤에 자기 전에 그 전모를 깨닫고 새삼 놀랐다는.
      부부가 해로하는 게... 가장 큰 복인 것 같아요. 맨날맨날 기도해요.

      2012.06.08 11:54
    • 디오니소스

      내내 꽃같은 시절...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저도 공선옥 님 소설 읽을 즈음에 한창훈 님의 '꽃의 나라'를 같이 읽었거든요. 제목에 '꽃'이 들어가서 그렇지, 내용은 완전히 상반되었다는... / 가끔씩 생각하는 건데, 낭만푸우님에겐 남다른 촉이 있는 것 같아요. 영적인 부분에 있어서요.

      2012.06.08 13:52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앗, 난 좀 생각이 다른데... 암튼 그 부분은 조만간 <꽃의 나라> 리뷰로. ^^
      (제 일상이 안정을 찾은 걸까요? 따지는 게 아니라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 것임. 글쎄... 우리 집에 자몽 나무가 한 그루 있는데, 요즘 달고 있던 자몽을 뚝뚝 떨어뜨려요. 그게 슬픔의 무게처럼 보인다는. 너도 네 삶이 버겁고 힘들구나, 뭐 그런.)

      2012.06.08 23:48
  • 브랜드블로그 쫑이

    이 문장이 참 마음에 많이 박히네요. 지금 잘해드려야겠다는 새로운 다짐도 하게되는^^;;

    2012.06.14 12:0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잘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마음의 부담이 크고, 다짐은 작심삼일로 끝날 가능성이 크니, 그냥... 친구처럼 편하게 잘 지내는 게 가장 좋은 것 같아요. 엄마 이야기도 들어주고 내 이야기도 많이 해주고. 엄마 관심사가 뭔지, 엄마가 요즘 기분이 어떤지 관심 있게 챙겨주는 것. 살뜰하게. 그럼 나도 제일 좋은 친구 한 명을 얻는 거니깐요. ^^

      2012.06.14 12:41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쫑이님은 브랜드라고 되어 있어 누구지 했는데... 세종서적의 "쫑"이군요? 반가워요.
      개인적으로 세종서적에서 나온 알베르토 망구엘을 좋아합니다. ^^

      2012.06.14 12:42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