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제부터 배명훈 작가의 새 작품이

예스24 블로그에 올라오고 있다.

 

앞으로 2주간 연재될 예정이라고 하는데,

그 작품 속에서 언급되는 내용을 예습하는 차원에서

2010년 가을에 <문예중앙>에 수록된

'청혼'을 읽고 싶어졌다.

 

이 계간지를 한동안 구독하긴 했는데

읽고 싶은 '바로 그 호'가 내게 읽는지 알 수 없어서

바로 침대에서 일어나 책꽂이로 향했는데...

와우, '바로 그 호'가 있는 거다.

딱 1년 구독했었는데... 내가 갖고 있는 네 개의 계간지 중 한 권이

2010년 가을호였다니... 이렇게 반가울 데가...!

 

이런 게 바로 계간지를 구독하는 이유.

부지런하게 바로바로 읽진 못하더라도

(어차피 나는 그게 불가능하다. 태평양 건너 오니깐)

나중에 어떤 작가가 좋아졌을 때 그 작가의 연원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청혼'은 중편 정도의 분량인데,
『안녕, 인공존재!』에 수록된 단편들만큼이나 좋다.
이 작품도 언젠가, 아니 최대한 빠른 시일에 책으로 엮어 나오면 싶다.

 

좋아하는 작가의 가공되지 않은 '오리지널'을(사실 단행본으로 엮어 나올 때까지 기다린다면
굳이 계간지를 구독할 이유까진 없다) 읽을 수 있다는 점, 이게 바로 계간지 구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더군다나 <문예중앙> 2010년 가을호

정말... 대박이다.

 

김경욱, 손홍규, 박민규, 황정은의 단편 소설들에...

김승옥 다시 읽기까지.

 

거기에 최인석의 <연애, 하는 날> 역시 이미 읽었지만

이런 작품이 왜 주목을 못 받을까 싶을 만큼 괜찮다.

 

아, 이런.

읽어야 할 것들이 점점 늘어나 아찔할 정도지만,

그래도, 아니 그래서 너무 좋다.

 

바야흐로 등화가친(燈火可親)의 계절이기도 하구.

작가가 준 선물 같은 기분.

고마워요. 배명훈 작가님.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unbi

    신진작가들은 작품명과 이름을 연결 못하는데... 배명훈씨는 제가 조금 기억하지요... 계간지 월간지 이런거 안읽어본지 정말 좀 오래되었군요... 과거엔 저도 좀 읽곤 했는데...^^*

    2012.09.18 22:4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저도 나름 한국 작가들 작품 읽는다고 읽는 데도 불구하고 생소한 이름들 많아요.
      좋게 평가하자면 한국 작가 풀이 막강하다는 의미? ^^
      배명훈 작가, 좋죠?
      나보다 나이 많은 사람들 중엔 김연수, 어린 사람 중엔 배명훈... 이 두 작가는 작품뿐 아니라 어떤... 친밀감 같은 걸 느끼게 해요. 내가 좋아하는 나의 어떤 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어떤 면을 가지고 있다고 할까요? 그래서... 마냥 좋은. ^^

      2012.09.19 01:13
  • &nbsp;백년 후에나 제대로 평가를 받는다니... 비운이다.&nbsp;이번에 『타워』가 영어로 번역된다던데, 제발 제대로 된 번역자 만나서영어권에도 꾸준히 소개되면 좋겠다.휴고상 받을 때까지.성탄절 이브엔 배명훈.아껴 아껴 읽다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끝마쳤다.2016년의 마지막 리뷰는 이 책으로 할 예정.&nbsp;&nbsp;예술과 중력가속도 배명훈 저북하

    2016.12.26 07:47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