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호두까기 인형 발레 공연을 보고

남편이 머리를 깎겠다고 해서 한인타운에 갔다.

한국 사람들이 머리를 잘 만져서 외국 사람들도 한국 미용실을 많이 이용한다.

 

암튼, 남편 순서 오기 기다리며 오랜만에 한국 신문을 봤는데

한인타운에 있는 한국 서점 중 한 곳이 경영난을 못 이겨 폐업하게 됐다는 기사가 올라온 거다.

그래서 폐업 정리 세일 중이라구.

 

안 그래도 알라딘 서점 들어온 걸 알고 그게 크거나 작게

도서관이나 서점들에 영향을 미칠 거란 생각을 했었는데

(책을 팔면 돈이 생기니 도서관에 기증하는 책이 적어질테고,

책을 싸게 살 수 있는 데가 생겼으니 기존 서점들은 압박을 받을 게 분명하다.

세련되고 큰 체인 서점들이 생기면 중소 독립 서점들은 어려워지는 게 당연.)

아무래도 기존 서점들이 어려움을 겪나 보다.

 

그렇다고 모든 원인을 알라딘 서점에 돌릴 수는 없다.

크게 보면 경제가 어려워진 게 가장 문제인 거고...

기존 서점들이 예전 방식을 고수한 것도 원인이라면 원인이니깐

알라딘을 모든 잘못의 원흉으로 돌리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암튼, 그래서 남편 머리 깎고 들려봤는데

모든 책을 한국 정가의 50%에 팔고 있었다. 심지어 이 가격에 세일즈 텍스까지 포함된 거니

사실은 더 싸게 파는 거다.

(참고로 미국에선 1달러=천원의 환율로 해서 한국 정가의 두 배로 책 가격을 상정한다.

그러니깐 한국에서 정가가 만 원인 책은 미국에서 20불에 판다.

거기에 캘리포니아의 경우 9%의 세일즈 텍스가 붙으니깐

만 원 짜리 책을 약 22불에 사는 셈이다. 그걸 감안하면 저 가격이 얼마나 말도 안 되는 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그곳에서 오랫동안 서점을 했다는데, 경영 악화로 문을 닫는 주인 심정을 헤아리면

드러내놓고 좋아할 수도 없는 상황.

 

조용 조용 다니면서 시집과 오래되어 구하기 어려울 것 같은 책 위주로 골랐다.

처음엔 몇 권만 사고 나오려고 했는데, 남편이 이것도 생일 선물로 자기가 사주겠다고 해서

시집들은 거의 눈에 띄는 대로 다 가지고 나왔다.

 

총 22권.

졸지에 책탑을 쌓게 됐다.

 

저걸 얼마에 구입했는지 알면

아마 눈물이 앞을 가릴지도.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지만,

뜻하지 않게 한국 책들을

많이 선물받게 되었다.

 

어쨌든 책을 최대한 빨리 다 팔아 현금을 많이 확보해야

뭘 하든 할 수 있을테니

많이 사주는 게 돕는 거라 생각하며

양껏 사가지고 왔다.

 

에효, 그래서 올해는 딱 500권만 사자는 계획도 지키지 못하게 됐다.

현재 539권.

 

남은 날 동안에라도 절대 더 사지 말아야겠다.

 

 

시를 찾아서 (정희성)

공놀이 하는 달마 (최동호)

짜라투스트라의 사랑 (김영현)

옥수수빵파랑 (이우일)

들창코에 꽃향기가 (김광림)

바다로 가득 찬 책 (강기원)

탁자 위의 사막 (강문숙)

장미라는 이름의 돌멩이를 가지고 있다 (정영선)

방목시대 (홍윤숙)

환상통 (김신용)

오른손잡이의 슬픔 (정일근)

백창우 시를 노래하다 1: 일제 시대 시인, 요절·월북시인

나는 역사의 길을 걷고 싶다: 참언론인 송건호의 생각과 실천

의자놀이: 공지영의 첫 르포르타주 쌍용자동차 이야기

청춘의 사신: 20세기의 악몽과 온몸으로 싸운 화가들 (서경식)

혼자 가는 먼 집 (허수경)

다다를 수 없는 나라 (크리스토프 바타유)

왜 날 사랑하지 않아? (클레르 카스티용)

엄마와 분꽃: 이해인 동시집

늙은 산 (장용철)

나의 밥그릇이 빛난다 (최종천)

동시 동화 작법: 아동문학론 (이원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늘봄처럼

    대단하시다 이걸 한달새 다 읽는 건가요? 아님 두고 두고 읽을 것을 구입하신 것??
    일년에 구입 책이 500권이라구요? 문제집을 제외하고 30권 정도인 제가 절로 고개가 숙여지네요. ㅋㅋㅋ
    서점에 대한 이야기는 정말 공감했어요. 저 역시 동네 서점보다 인터넷 서점을 이용하는 사람인지라 뭐라 할 말은 없지만 참 그렇지요.

    2013.12.23 10:5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낭만푸우

      제가 말한 건 알라딘 오프라인 서점이예요.
      미국에도 진출을 했더라구요.

      2013.12.24 03:00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