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영복 함께 읽기>는 조금씩 아껴 읽었는데 읽을 때마다 위로가 된다. 화이부동. 우리 사회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 성찰하고 반성하는 자세가 아쉽다. 우리 사회에 이런 큰 어른이 있다는 건 위로가 된다. 비슷한 경험을 하고도 다른 행보를 보이는 노시인과 비교해보면 더더욱.





신영복 함께 읽기

여럿이 함께 저
돌베개 | 2006년 08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