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끈하게 통 큰 작가님 덕분에 우리 부부도 304 낭독회에 참여할 수 있었다.

 

그것만도 무척 감사한데

친필 사인한 본인의 책과 함께

304 낭독회 팸플릿까지 보내주셨다.

 

세심한 마음씨에 감사.

 

사회는 이런 선량한 마음씨의 사람들로 인해

조금씩 건강하게 진보한다고 믿는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