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추석 즈음에 친구에게 <순간을 읊조리다>를 선물하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문장을 몇 개만 보내달라고 부탁을 했다.

 

한 달쯤 후에 친구가 몇 개의 문장을 카톡으로 보내왔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건

바로 이 문장이었다.

 

 

이은규 시인의 '바람의 지문'이란 시의 일부로

<다정한 호칭>이란 시집에 수록된 시다.

 

<다정한 호칭>이라면 그 친구도 나도 좋아하는 시집인데,

이렇게 한 부분만 보니

현미경으로 확대해서 보는 것처럼

새롭다.

 

전체도 좋지만

부분도 좋다.

 

책이 오면 제일 먼저

이 부분을 찾아봐야겠다 생각했다.

 

그리고

마침내

이 문장을

만났다.

 

 

사랑은 너무나 진부하고 상투적인 게 되어버렸다.

그래서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도

사랑한다는 고백을 하기가 주저된다.

사실은 그렇지 않은데, 내 사랑이 하찮고 가벼운 것처럼 여겨질까봐.

 

그런데 이 문장...은, 사랑을

사랑의 그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이 문장 속에 담긴 사랑은 진부하지도 상투적이지도 않으면서

사랑의 순수와 온기를 고스란히 담았다.

 

누군가에게 빌려줬던 책을 들춰보다

보이지 않는 지문 위에 가만히 뺨을 대어보는 것,

이런 게 사랑이 아닐까?

 

 

이 아름다운 문장에

이런 그림이 곁들여진다.

 

살짝 눈을 감은 남자는

사랑에 경도되어 있다.

 

아, 좋다.

이런 거.

 

 

<순간을 읊조리다>의 좋은 점 중 하나는

이렇게 시를 찾아보게 만든다는 것.

 

한 문장이 환기시킨 감정과 생각들이

시의 전문을 찾아 보게 한다.

 

좋다, 이런 거.

참 좋다.

 

책의 왼쪽 페이지와 오른쪽 페이지처럼

왼쪽 페이지의 문장과

오른쪽 페이지의 그림처럼

나와 친구를 이어준 것도 시다.

 

시는 이래서 좋다.

 

 

책을 들춰보다

만히, 뺨을 대본다.

 

아, 좋다.

참,

좋다.

 

 

다정한 호칭

이은규 저
문학동네 | 2012년 04월

 

순간을 읊조리다

칠십 명의 시인 저/봉현 그림
세계사 | 2014년 08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