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백가흠의 <힌트는 도련님>을 발견하고 뛸듯이 기뻤다.
와, 백가흠이다!

근데 내가 알던 백가흠이 아니다.
백도 나오고 조대리도 나오고 P도 나오건만 중반이 넘어서까지 어리둥절하다.
그러다 「통」에서 비로소 백가흠스러움을 다소 발견하고 읽다가 마지막 작품의 마지막 장을 읽다 피식 웃었다. 실명으로 등장한 그녀 때문에.

이건 문학동네에 게재됐던 게 분명해, 하고 수록 지면을 찾아보니 2007년 겨울호에 발표됐었단다.
참고로 발표 당시엔 이 장면이 없었고 추후에 덧붙여졌다고.
이런 거 재밌다.
일종의 편집자에 대한 작가의 애정 표현. 미안한 마음을 담은.

궁금하시면 읽어보시라~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