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궁금한 시집이나 시인이 있을 때마다, 혹은 내가 잘 모르는 시집이나 시인이 있을 때마다 자문을 구하는 친구가 있다.

나랑 띠동갑인 호랑이띠 친구.

항상 잘 되길 바라고, 그 친구가 원하는 걸 이루길 늘 응원하게 되는 그런 친구.

소설가든 시인이든 비평가든, 본인이 원하는 무엇이든 되길 바라는 친구.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 주고 받는 편지가 참 좋은 친구.

흰 눈 위에 찍힌 어린 새의 발자국처럼 아주 작은, 그러나 쌀알처럼 굳고 탄탄한 심지가 느껴지는 글씨를 한참이나 들여다보게 되는 친구.

그리고 편지의 내용을 거듭 거듭 읽게 되는 친구.

 

늘 진지하고 생각이 많은 모습이 내 과거를 보는 것 같아 애틋하고,

그래서 더 잘 되길 바라는 친구.

 

뭐니뭐니해도 늘 든든한, 호랑이띠 내 친구.

 

암튼, 얼마 전에 궁금한 시집이 있어서 (윤병무 시인의 『고단』) 물어보려고 연락을 했다가

서로가 좋아하는 시집들과 (그 친구는 고영민의 『공손한 손』이 좋았다고 했다), 최근 읽는 책들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뭐랄까. 그 날의 분위기가 마치 샹송 같았다.

겨울, 시, 정겨운 말들, 그리고 샹송.

짧은 소설처럼 쓴 글들이 마치 샹송처럼 읽혀서 퍽 따뜻했다.

 

그러다 그 친구가 요즘 주로 글을 쓰는 곳을 알게 됐는데, 

거기서 처음 본 시가 이장욱의 「내일은 중국술을 마셔요」 였다.

『정오의 희망곡』에 실린.

 

희한하다.

이장욱의 시와 소설들을 참 좋아하는데,

왜 『생년월일』을 주로 읽은 건지 모르겠다.

정말 새까맣게 잊고 살았다.

왜냐고 물으면 설명할 길은 없는데, 그냥 그렇게 됐다.

 

그 시를 읽고, 이 시집을 떠올릴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

이번 주는 생일이 있어서 일명 '생일 주간'이고

금요일날 휴가를 내서 여행을 다녀 올 계획인데,

생일이 든 한 주간 동안 이 시집을 손에서 놓지 않을 생각이다.

 

이장욱의 『정오의 희망곡』.

아마 한동안은 이 시집을 볼 때마다

샹송 같던 '그 날의 분위기'가 떠오를 것 같다.

 

 

정오의 희망곡

이장욱 저
문학과지성사 | 2006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 기하학적 구도

     

    이장욱

     

    그는 한없이 환원된다.

    단 하나의 점으로. 필사적으로 수평선을 넘어가는 로빈슨 크루소의
    뗏목으로. 국가 대표 양궁 선수가 꼬나보는 최후의 표적으로. 물밑을
    투시하며 정교하게 활강하는

    물새의 시선으로.

     

    하지만 케이블 티브이를 주시하는 그의 시선과

    2016.04.28 03:19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