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참 대목을 만난 이 남자.

선물꾸러미를 안고 가며 아이들을 볼 때마다

사탕이며 초콜릿을 꺼내 준다.

허허허허, 너털 웃음과 함께.

 

그리고 아이들을 안고 사진을 찍어준다.

 

한참 쇼핑을 하고 나오는 길에

이 남자를 다시 만났다.

 

백화점 앞에 세운 자신의 차 옆에서

담배를 피는

그의 곤한

옆모습.

 

 

비정규직 산타클로스의

곤고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