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요즘 시인들은 참 재주도 많다.

 

저 수저받침은 신미나 시인이 만든 거다.

 

두 벌 세트인데, 하나엔 싱고가 하나엔 싱고의 반려묘가 이응이가 그려져 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남편에게 이응이를 주고,

나는 싱고를.

 

두고두고 잘 쓰고 있는데(아주 아주 스페셜한 선물)

고맙다는 인사도 못했다.

 

건너 건너서라도 인사를 했어야 하는데.

 

땡스기빙데이 저녁.

잘 차린 한식에 스파클링 와인을 곁들였는데,

와인잔을 투과한 빛이 무지개를 만들었다.

 

실제로 보면 훨씬 예쁜데

사진은 오롯이 못 담아 아쉽지만...

암튼, 이렇게라도 인증샷을 꼭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니깐 저 무지개는

싱고와 그의 반려묘 이응이의

땡스기빙데이 선물 같은 것.

 

고맙습니다.

싱고 시인님! ^-^

 

 

 

싱고,라고 불렀다

신미나 저
창비 | 2014년 09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